“국민 여러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일명 ‘버닝썬 사태’의 발단이 된 폭행 사건의 주인공 김상교 씨가 19일 오전 명예훼손 고소사건의 피고소인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했다.

이날 김상교는 “여기까지 올 수 있게 도와주신 국민 여러분께 먼저 감사드린다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많은 분들이 제가 쏘아올렸다고 하시는 그 작은 공 사태에 대해서 폭행사건 당사자인 버닝썬 이사 그리고 관련된 경찰분들에게 명예훼손 고소를 당해서 이 자리에 오게 되었습니다”라며 출석 이유를 밝혔다.

또 “이렇게 사태가 커지게 될 수밖에 없었던 이유는 피해자들과 제보자들이 많이 나타났고,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었을 때 이건 국민께 알려야 된다고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라며 “잠을 이룰 수 없었고 하루하루 절규하는 사람들이 나타날 거라는 생각에 어려운 길이 될 것 같았지만 책임감을 갖고 해결해야겠다는 생각으로 여기까지 왔습니다”라고 설명했다.

김상교는 공권력이 이번 사태에 대한 진실을 막고 있다고 밝히며 “폭행 피해자였고 국가 공공기관에 보호받기 위해서 112에 신고를 하였고 도움을 받기 위해 신고를 하였는데 단순하게 도움을 받지 못했다”고 강조했다.

앞서 김상교는 버닝썬 내부에서 여성 2명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러나 그는 여전히 해당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 명예훼손 혐의 역시 마찬가지다.

김상교는 “사태가 커져서 국민 여러분께서 어두운 사회의 단면도 알게 되시고 나 역시도 그 부분에 대해서 계속 언급하고 보여주는 게 힘들었다. 다음 사람들한테는 피해자가 안 생겼으면 좋겠다”고 말한 후 조사를 위해 자리를 떴다.

한편 김상교는 지난해 11월 24일 클럽 버닝썬에서 폭행당했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그러나 오히려 경찰에게 폭행당했다고 주장하면서 강남 클럽과 경찰 유착 의혹이 불거졌고 버닝썬 내 마약, 성폭행 등의 사건으로 이어졌다.

이 과정에서 승리, 정준영, 최종훈, 유리홀딩스 유인석 대표 등의 카카오톡 대화방 내용까지 폭로되면서 사건은 점점 몸집을 키웠다.

결국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승리를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했으며, 입영 연기까지 하게 됐다. 또 정준영에 대해서는 성폭력범죄등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구속 영장을 신청했다.

또한 승리, 최종훈 등과의 유착 의혹을 받는 윤모 총경 역시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정식 입건됐다.

사진=YT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