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뉴스데스크 왕종명 앵커가 故 장자연 사건의 목격자 윤지오를 향해 무리한 요구를 해 시청자들의 비난을 받고 있다.

지난 18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에는서 왕종명 앵커는 故 장자연 사건과 관련, 전직 조선일보 기자 재판의 증인으로 출석한 윤지오와 만나 인터뷰를 가졌다. 이 과정에서 왕 앵커는 윤지오를 향해 “생방송중에 장자연 리스트 속 인물을 밝혀달라”고 거듭 요청했다.

이날 왕 앵커는 윤지오와 이야기를 나누던 중 그를 향해 “술자리 추행 현장에 다른 연예인이 있다고 했다. 그 연예인이 누구인지 말해줄 수 있느냐”고 물었고, 윤지오는 “증언자로 말할 수 없는 부분이 있다”고 양해를 구한 뒤 “그 분께 직접 해명할 수 있는 권리를 드리고 싶다”고 했다.

또 왕 앵커는 “장자연 씨가 작성한 문서에 방씨 성을 가진 조선일보 사주일가 3명과 이름이 참 특이한 정치인이 있다고 말했다. 이 부분은  진상조사단에서 말을 했으냐”고 물었고, 윤지오는 “그렇다”고 답했다. 이후 왕 앵커는 “공개할 수 있느냐”고 물었다.

이에 윤지오는 “아시다시피 저는 지난 10년동안  일관되게 진술하면서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 미행에 시달리고, 몰래 수차례 이사를 한 적도 있고, 결국엔 해외로 도피하다시피 갈 수밖에 없었던 정황들이 있다. 해외에서 귀국을 하기 전에도 한 언론사에서 저의 행방을 묻기도 했다. 오기 전에 교통사고가 두 차례도 있었다. 이런 여러 가지 정황상 말씀드리기 어렵지만, 말씀을 드리지 않는 것은 앞으로 장시간을 대비한 싸움이기 때문이다. 그 분들을 보호하려는 차원에서 말씀을 드리지 않는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만약 실명 공개 후 저를 명예훼손으로 그분들이 고소를 하면 저는 더이상 증언자가 아닌 피의자 신분으로 그들에게 배상을 해야한다. 저는 그분들에게 단 1원도 쓰고싶지 않다”고 말했다.

이같은 윤지오의 말에도 왕 앵커는 “피의자가 되는 게 아니라 피고소인으로 될 수 있다”고 하면서 “검찰 진상조사단에 처음에 나갔을 때 말 안 했다가 이번에 명단을 말하지 않았느냐. 거기서 말한 것과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뉴스에서 말하는 것은 전혀 차원이 다르다. 생방송 뉴스 시간에 이름을 밝히는 게 진실을 밝히는데 더 빠른 걸음으로 갈 수 있다고는 생각하지 않느냐”며 재차 실명을 밝혀줄 것을 요구했다.

이에 윤지오는 “발설하면 책임져 줄 수 있느냐”고 물었고, 왕 앵커는 “저희가요? 이 안에서 하는 것이라면 어떻게든…”이라고 말하자 윤지오는 쓴웃음을 지으며 “안에서 하는 것은 단지 몇 분이고, 그 이후 나는 살아가야 하는데 살아가는 것조차 어려움이 따랐던 것이 사실이다. 이 부분에 대해서 저는 검찰에 일관되게 말했다. 이 부분은 검찰과 경찰이 밝혀야할 부분이 맞다. 저는 증언자로서 말씀드릴 수 없는 것이 당연하다”고 말했다. 그제서야 왕 앵커는 “무슨 입장인지 충분히 알겠다”면서 인터뷰를 마무리 지었다.

이날 방송을 접한 시청자들은 윤지오를 향해 거듭해서 장자연 리스트 속 인물의 실명을 밝혀달라고 요청하는 왕 앵커의 행동에 “윤지오의 입장을 전혀 배려하지 않은 요구”라면서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사진 = M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