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FT아일랜드(FTISLAND) 출신 최종훈이 불법 촬영물 공유 및 경찰 유착 혐의로 조사를 받은 가운데, SNS 활동이 포착돼 공분을 샀다.

17일 온라인 커뮤니티 등지에는 최종훈이 팬이 업로드한 자신의 경찰 출석 사진과 지인의 게시물 등에 ‘좋아요’를 누르며 SNS 활동에 나선 모습이 게시됐다.

앞서 최종훈은 2016년 경찰에게 돈을 주고 음주운전 적발을 숨겨달라고 청탁했다는 의혹과, 잠든 여성의 신체 사진을 몰래 촬영해 단톡방에 올리는 등 불법 촬영물을 유포한 의혹을 받고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그는 지난 16일 오전 10시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출석, 약 21시간에 걸쳐 조사를 받은 뒤 이튿날인 17일 오전 귀가했다. 조사에서 최종훈은 윤 총경은 물론 유인석, 박한별 부부와도 골프를 쳤고 말레이시아에서 윤 총경 측에 K-POP 관련 티켓을 구해준 적이 있다고 밝혔다.


최종훈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최종훈은 과거의 부적절하고 부끄러운 언행으로 피해를 보신 분들에게 사죄를 드리며 뼛속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앞으로 최종훈은 연예인의 삶을 접고 자숙하고 반성하는 모습으로 살 것”이라며 입장을 전했다.


자숙하고 반성하는 모습으로 살겠다는 입장과는 달리, 최종훈은 경찰 조사 후 SNS 활동에 나선 모습이 포착되면서 따가운 눈총을 받고 있다. 보다 신중한 처신이 필요한 때지만 최종훈의 황당한 SNS 활동은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한편 최종훈과 유착 의혹을 받은 윤 총경은 지난 18일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입건된 상태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