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의 사진을 몰래 촬영하고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는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이 16일 오전 서울 내자동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출석했다.


최종훈은 성접대 알선 의혹을 받고 있는 그룹 빅뱅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와 성관계 영상 불법 촬영 및 유포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겸 방송인 정준영이 속한 단톡방에 등장하는 인물이다. 최근 한 매체의 보도를 통해 경찰에게 돈을 주고 음주운전 적발을 숨겨달라고 청탁했다는 의혹이 불거졌고 지난 14일 FT아일랜드 탈퇴 및 연예계 은퇴를 선언했다. 이후 잠든 여성 사진을 단톡방에 올리는 등 불법 촬영물을 유포한 혐의로 입건된 상태인 것이 추가적으로 밝혀졌다.

사진=엑스포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