탤런트 송다은이 가수 승리의 버닝썬 사건과 무관하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소속사의 해명에도 3일째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이름이 오르는 등 주목받고 있다.

지난 16일 송다은의 소속사 이안이엔티는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송다은 씨는 이번 버닝썬과 관련된 일련의 사건과 전혀 연관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소속사 측은 “세간의 추측은 송다은 씨와 승리가 평소 개인적 친분이 있었다는 점을 확대해석한 것일 뿐, 근거없는 낭설임을 다시 한 번 밝혀드린다. 현재 이러한 추측성 말들로 인해 송다은 씨도 물질적, 정신적 피해를 받고 있는 상태”라고 말했다.

또 “당사는 인터넷의 게시글이나 댓글을 통해 악성, 허위 정보를 작성하고 유포한 자들에 대한 자료를 수집 중이다. 배우의 명예와 인격을 훼손하는 행위가 지속될 시, 법적으로 강경 대응할 예정”이라고 법적 대응을 시사하기도 했다.

특히 송다은이 탈세 의혹에 휩싸인 ‘몽키뮤지엄’ 오픈 당시 직원으로 근무했던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을 키웠다.

승리와 유리홀딩스 유인석 대표가 운영한 라운지바 ‘몽키뮤지엄’은 지난 2016년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 개업했고, 유흥주점이 아닌 소매점으로 변칙 영업해 2016년 12월 한 달간 영업정지 처분을 받기도 했다. 지난 1월까지 승리와 유인석 대표가 함께 운영했으며 현재는 폐업된 상태다.

송다은은 몽키뮤지엄에 근무했던 것은 맞지만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는 버닝썬 사건과는 전혀 무관하다는 입장을 다시 한 번 강경하게 밝혔다.

한편 송다은은 지난해 채널A ‘하트시그널 2’에 출연하며 이름을 알렸다. 이후 각종 CF를 비롯해 웹드라마에 출연 중이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