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가 이번엔 원정 성매매 알선 및 라스베이거스 원정 도박 의혹이 제기됐다.

14일 시사저널은 승리의 원정 성매매 및 라스베이거스 카지노를 이용한 원정 도박 가능성을 보도했다.

시사저널을 통해 공개된 SNS 대화에서 승리는 사업파트너 A씨가 현지인들을 위해 여성을 골라주는 모습이 담겼다. A씨가 현지인들이 선호하는 여성의 조건을 말하면 승리가 A씨가 원하는 금액대에 맞춰 여성들을 소개하는 식이다.

강남 클럽 일대에서 해외 투자자를 상대로 성매매 알선 혐의로 피의자로 입건된 승리가 해외 원정 성매매 알선 가능성까지 제기된 것.

또 승리는 A대표에게 “2억땄어요. 대표님도 크게 따실 거에요”, “저는 자주 오기 때문에 세이브뱅크에 묻어두고 왔습니다. 딴돈은 오로지 베가스 안에서만 사용하는 게 제가 정한 룰”이라고 카지노를 자주 이용했다고 밝혀 자주 라스베이거스를 방문하는 뉘앙스를 풍겼다.

세이브뱅크는 현지에서 운영하는 일종의 외환거래소의 개념이다. 세이브뱅크에 돈을 맡긴 뒤 국내에서 그 돈을 받으려면 브로커를 통해야하며, 브로커를 통해 일정 수수료를 떼주고 나머지 금액을 받게 된다. 주로 해외 원정도박꾼들이 이를 이용해 도박자금을 운용한다고 알려졌다.

한편 승리는 14일 오후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출석해 조사에 임하고 있다. 승리 외에도 유리홀딩스 유인석 대표와 정준영 등도 출석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