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사건으로 인해 문채원 역시 고통받고 있다. 일부 연예인들의 2차 피해가 계속 되는 모양새다.

13일 문채원의 소속사 나무엑터스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문채원의 개인 SNS 해킹 및 악성 루머에 대해 입을 열었다.

소속사 측은 “금일 문채원 배우의 인스타그램 계정이 해킹된 것으로 보이는 활동이 감지돼 문채원 본인에게 확인한 바, 문채원 본인이 한 사실이 없음을 확인 했다”라고 전하며 “이후 비밀번호를 변경하는 등 급히 조치를 취했다”라고 덧붙였다.

이는 문채원이 정준영이 올린 SNS 게시들에 좋아요를 누른 정황히 포착되면서, 관련 입장을 전한 것이다.

이어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의 사생활을 침해하고 불안을 조성하는 불법행위에 대해 사이버수사대에 정식으로 수사를 요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와 메신저를 통해 확산되고 있는 특정 악성루머에 나무엑터스 소속 문채원 배우가 거론되는 것 역시 강경 대응할 것”이라는 단호한 태도를 내비쳤다.

또한 나무엑터스는 문채원과 정준영이 연예계 동료로서 친분 관계는 있었던 것은 맞지만 해당 루머는 사실 무근이라고 일축하는 동시에 터무니 없는 내용에 분노했다.

이어 “당사는 이 악의적이고 인격을 짓밟는 악성루머를 작성, 유포한 자들에게 민, 형사상의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익명성에 숨어 허위사실을 확산, 재생산하는 행위에 대해서도 선처 없이 강경한 대응을 할 예정”이라고 강경대응을 예고했다.

한편 성관계 불법 촬영 및 유포 혐의를 받고 있는 정준영은 오늘(14일) 공식적으로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을 예정이지만, 정작 정준영 보다 관계없는 연예인들을 황당한 향한 관심은 2차 피해를 양산하고 있어 씁쓸함을 자아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