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유착 논란에 휩싸인 그룹 FT아일랜드(FTISLAND) 멤버 최종훈의 팀 퇴출 요구가 중국까지 이어지고 있다.

앞서 지난 13일 SBS ‘뉴스8’은 “승리, 정준영, 최종훈, 박한별 남편 유 모씨 등이 있던 단톡방에서 최종훈의 음주운전이 알려지는 것을 막기 위해 돈을 주고 청탁한 정황이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SBS가 공개한 메신저 대화 내용에는 최종훈이 다른 아이돌 그룹 멤버가 음주운전에 적발된 기사 링크를 보내며 “OO형(유 모씨) 때문에 살았다”고 이야기 했다. 이어 유 모씨는 “내가 얼마나 조용히 처리했냐”고 답했고, 승리 역시 “OO형이 자기 돈 써서 입 막아줬더니”라며 맞장구를 쳤다.

이처럼 최종훈이 3년 전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뒤 경찰에 보도를 말아 달라고 청탁했다는 의혹이 커지며 한국 팬들의 반발을 샀다.

이에 최종훈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 측은 “2016년 2월 서울 이태원에서 경찰의 음주단속에 걸려 250만원의 벌금과 100일 면허정지 처분을 받고 이를 이행한 사실을 본인을 통해 확인했다”며 “하지만 그 어떤 청탁도 한 사실은 없음을 본인을 통해 확인했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FT아일랜드 팬들은 여전히 분노를 드러내며, 인터넷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갤러리를 통해 “최종훈은 가수이자 공인으로서의 본분은 망각하고 사회적 물의를 일으켜 브랜드 가치와 이미지를 실추시켰다. 또한 수많은 의혹들에도 불구하고 진심어린 사죄와 반성은 커녕 말도 없이 침묵을 지켰다”며 ‘최종훈 퇴출 요구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어 중국 팬들도 최종훈의 팀 퇴출 요구에 동의했다. 중국 팬들은 14일 웨이보(微博)를 통해 최종훈에게 실망감을 드러내며 “남아있는 팬들이 있을까”,  “FT아일랜드에서 최종훈이 탈퇴하는 것은 당연한 것”이라며 그가 지은 죄에 대한 책임을 지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는 상태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