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청아와 정유미가 ‘정준영 동영상’ 관련 루머에 강경대응 의사를 밝혔다.

13일 이청아의 소속사 킹스엔터테인먼트 측은 “이청아는 지난 2013년 정준영과 한 뮤직비디오 촬영을 함께 진행한 것 외에는 사적인 친분이 없다”며 “현재 각종 커뮤니티, SNS 등을 통해 유포되고 있는 악성 루머 또한 배우와 관련 없는 일로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내용을 유포하고 확대 재생산해 배우의 명예와 인격을 훼손하는 모든 SNS, 게시글과 댓글들을 수집해 책임을 물을 것이며 법적 절차를 토대로 강경하게 대응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오연서의 소속사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도 “현재 유포중인 당사 소속 배우 관련 내용은 전혀 근거없는 루머로, 허위 사실의 무분별한 확대로 배우의 심각한 명예 훼손이 우려된다”며 “이에 당사는 소속 배우의 권익 보호를 위해 모든 수단을 강구할 것”이라고 알렸다.

지난 12일 정유미의 소속사 스타캠프202 역시 “현재 특정 루머에 소속 배우 정유미가 언급되고 있으나, 이는 모두 사실무근”이라며 “터무니없는 루머에 소속 배우의 이름이 거론되는 것조차 매우 불쾌한 상황”이라고 입장을 냈다.

스타캠프202는 “당사는 소속 배우의 명예와 인격을 훼손하는 행위가 지속될 경우 이와 관련하여 법적인 처벌로 강경하게 대응할 방침이다”며 “이후 추가로 허위 사실을 유포하거나 악의적으로 확대 재생산하는 자들에 대해서도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민형사상의 법적 조치를 강구할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이에 더해 배우 오초희, 트와이스도 SNS와 보도자료를 통해 해당 루머를 적극 부인했다.

정준영과 관련된 루머와 억측이 동영상 속 1차 피해 여성들에 더해 여자 연예인의 2차 피해를 양산하고 있다. ‘정준영 동영상 리스트’라는 이름 하에 여자 연예인의 이름이 지라시 형태로 확산되고 있는 것.

이에 대해 국민권익위원회에 최초로 성접대, 불법영상 유포 의혹 연예인 카카오톡 자료를 제보한 방정현 변호사는 “현재 떠돌고 있는 걸그룹 멤버 A,B에 대한 지라시와 14명 가랑의 리스트 모두 사실이 아니다”고 매체 인터뷰를 통해 밝힌 바 있다.

한편 정준영은 지난 12일 미국에서 ‘현지에서 먹힐까 시즌3’을 촬영하던 중 피의자 신분으로 급하게 귀국했다. 그는 “모든 죄를 인정한다”며 “모든 연예활동을 중단하고 자숙이 아닌 공인으로서의 모든 것을 내려놓고 범행에 해당하는 비윤리적이고 위법한 행위들을 평생 반성하겠다”고 사과문을 올렸다. 오는 14일 오전 수사기관에 출석해 조사에 임할 예정이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