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정준영 등이 포함된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경찰과의 유착 정황이 포착됐다. 이에 경찰은 적극적인 수사 의지를 표명했다.

13일 민갑룡 경찰청장이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긴급 기자 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관계자는 정준영의 카카오톡 대화방에 대해 “‘경찰총장’이라는 단어가 나온다. 당시에 영향을 미칠만한 어떤 사건이 있었는지 철저히 확인하겠다”라며 “이 같은 발언을 한 사람은 특정됐으나 수사중이라 자세한 사안은 밝히기 어렵다”고 말했다.

여기서 ‘경찰총장’은 ‘경찰청장’ 혹은 ‘검찰총장’의 오기로 보인다. 이 표현은 지난 2016년 7월 정준영의 카톡에 언급됐다.

이에 대해 민갑룡 경찰청장은 “수사팀 수사뿐 아니라 감사관실 내부비리수사대 등 감찰역량을 총 동원해서 철저히 수사, 감찰해 나가고 이 과정에서 비위나 범죄가 발견될 경우 철저히 단죄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방정현 변호사는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버닝썬과 경찰 유착 의혹에 대해 “강남경찰서장보다 높은 직급 경찰과의 유착 정황도 확인됐다”고 전한 바 있다.

특히 “단순하게 그냥 예를 들어서 연예인의 비위 정도에서 그치면 상관이 없을 텐데 그 안의 내용들을 봤을 때는 경찰과 유착 관계가 굉장히 의심되는 정황들이 많이 담겨 있었다”며 “서장 수준은 아니다. 더 위”라고 설명해 파장을 예고했다.

이 가운데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권익위)는 승리의 성접대 알선 의혹, 정준영의 성관계 동영상 촬영 의혹 내용이 담긴 카카오톡 내용 등을 대검찰청에 이첩했다.

지난 11일 권익위는 정준영 등 남성 연예인들의 불법 촬영 증거 및 경찰 유착 의심 내용이 담긴 카카오톡 자료 원본을 대검찰청에 넘기고 수사를 의뢰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