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지코가 방송에서 언급했던 ‘황금폰’과 관련해 자신은 불법 동영상 촬영 및 유포와는 관련이 없다고 부인했다.

지코는 13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제가 방송에서 언급했던 휴대폰 관련 일화는 이번 불미스러운 사건과는 일절 관련이 없다”라고 전했다.

이어 “해당 휴대전화기를 통해 제가 본 건 지인들의 연락처 목록이 전부였고, 사적으로 연락을 주고 받은 지도 오래된 상황이다”라며 “섣부른 추측은 삼가주시고, 악의적인 댓글 및 허위사실 유포에는 강경대응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코는 2016년 정준영과 함께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황금폰’의 존재를 알렸다. 당시 지코는 “정식 폰이 아니고 비상사태에 메신저 용도로만 쓴다. 많은 분들이 저장되어 있다”고 전했다. 이에 정준영은 “지코가 우리집에 와서 황금폰을 정독한다”고 받아쳤다.

정준영이 메신저를 통해 불법 촬영물을 공유한 사실이 알려지자 지코의 3년전 발언이 재조명됐다. 그러나 지코는 이를 강하게 부정하며 선을 그었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