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 엔터테인먼트 관계자가 승리의 은퇴를 조롱했다.

YG 레이블 더블랙레이블 소속 작곡가로 알려진 A씨는 지난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승리를 비난하는 게시물을 게재했다.

A씨는 ‘퇴학인데 자퇴한다고 까부네’라는 네티즌들의 댓글을 캡처해 게재한 후 동의의 뜻을 표했다. 승리의 이름이 직접적으로 언급되지는 않았지만, 승리가 이번 논란 후 은퇴를 발표한 상황을 비난한 것으로 추정된다.

그러나 해당 내용이 인터넷 커뮤니티 사이트 및 SNS 등을 통해 퍼지자, A씨는 계정을 삭제했다.

한편 버닝썬과 성매매 알선 혐의 등으로 거듭 논란에 휩싸인 승리는 은퇴를 선언하며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사안이 너무나 커 연예계 은퇴를 결심했습니다. 수사중인 사안에 있어서는 성실하게 조사를 받아 쌓인 모든 의혹을 밝히도록 하겠습니다”라고 전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인터넷 커뮤니티 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