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이 또 한번 몰카 논란에 휩싸인 정준영의 출연 중단을 결정했다.

12일 KBS 2TV ‘1박 2일’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사안의 심각성을 고려하여 정준영의 ‘1박 2일’ 출연을 중단시키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지난 11일 방송된 SBS ‘8뉴스’는 정준영이 지난 2015년 부터 성관계를 불법촬영하고 유포했다고 보도했다. 정준영은 10여명의 여성과 성관계를 갖고 이를 촬영한 뒤, 휴대폰 메신저를 통해 유포했다.

정준영은 지난 2016년 9월 전 여자친구 A씨의 신체 일부를 몰래 촬영한 혐의로,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카메라 등을 이용한 촬영)을 위반했다고 보고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당시 정준영은 기자회견을 갖고 “상호 인지 하에 장난 삼아 촬영했던 짧은 영상으로 해당 영상은 바로 삭제를 했다”고 해명했다.

정준영은 수사 과정에서 휴대폰이 고장났다고 말하며 바로 제출하지 않았고, 이후 하드웨어는 복원시킬수 있다며 영상 확인 차 제출했다. 당시 검찰은 고소인의 의사에 명백히 반하여 특정 신체부위를 촬영했다고 볼 수 없는 점, 피의자가 성적 수치심을 느낄 수 있는 부위를 촬영한 사실을 발견하지 못한 점을 들어 그에게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무혐의 처분을 받은 뒤 정준영을 향한 동정의 여론이 들끓었다. 당시’1박 2일’, ‘집밥 백선생’, ‘정글의 법칙’ 등에 출연중이던 정준영은 무혐의 처분을 받았음에도 자숙을 결정하고, 모든 활동을 중단했다.

이후 ‘1박 2일’은 ‘그 동생’이 된 막내 정준영을 그리워하며 수차례 언급했다. 자숙 중에 파리에 체류하던 정준영도 ‘1박 2일’ 김종민 특집을 위해 깜짝 영상을 보내는 등 각별한 애정을 자랑했다.

2017년 1월 정준영은 4개월만에 ‘1박 2일’로 돌아왔다. 억울하다고 여겨졌던 동생이 돌아왔을 때 다른 멤버들은 정준영을 두팔 들고 환영했다.

하지만 정준영은 또 다시 비슷한 혐의로 ‘1박 2일’을 떠나게 됐다. ‘1박 2일’은 의혹이 조금 더 확실해진 이번에도 ‘하차’라는 단어 대신 ‘출연 중단’이라는 단어를 썼다. 수사 후 의혹이 해결되면 언제든 출연 중단을 다시 해지할 수 있는 뉘앙스를 풍긴다.

‘1박2일’은 또 다시 막내 정준영을 믿고 기다릴 예정인 것인가. 정준영이 ‘1박2일’에게 정말 애정이 있다면, 모든 사실을 솔직하게 밝히고 본인이 먼저 하차를 결정하는 게 그가 할 수 있는 유일한 보답이다.

한편 정준영은 미국 현지에서 tvN ‘현지에서 먹힐까3’ 촬영을 중단하고 귀국한다. 오후께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할 예정이며, 귀국 이후 경찰 조사에 임한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KBS 2TV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