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의 홍대 클럽의 실소유주가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또한 해당 클럽이 탈세했다는 정황도 포착됐다.

6일 쿠키뉴스는 서울 마포구 서교동에 위치한 클럽 러브시그널에 대한 실소유주 및 탈세 의혹을 보도했다.

클럽 러브시그널은 승리가 지난해 8월까지 운영했던 클럽 엑스의 상호명을 변경한 곳이다. 승리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클럽을 홍보했다. 현재 이름이 바뀌었지만, 입장 시 주는 팔찌에 엑스의 마크가 적혀 있는 등 사실상 같은 클럽으로 볼 수 있다.

앞서 마포구는 2015년 ‘객석에서 춤을 추는 행위가 허용되는 일반음식점의 운영에 관한 조례’를 제정, 손님들이 오직 객석에서만 춤을 추는 행위를 허용했다.

러브시그널 역시 춤이 허용되는 일반 음식점으로 지정됐으나 확인결과 러브시그널에는 춤을 출 수 있는 무대가 있고, 방문객들이 실제 무대에서 춤을 추는 등 일반 클럽처럼 운영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러브시그널이 유흥업소가 아닌 일반음식점으로 등록해 세금 혜택을 봤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또한 러브시그널을 운영하는 법인 A주식회사의 지분 70%를 양현석 YG대표가 소유하고 양현석 대표의 동생 양민석 이사가 지분 30%를 가지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며 실소유주 의혹을 제기했다.

특히 “소속 가수들의 개인 사업은 회사와 무관하게 진행되어온 일”이라는 양현석 대표의 말과 대치되는 사실이기 때문에 더 큰 논란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양현석 대표가 직접적으로 언급된 만큼 YG가 어떤 입장을 내놓을지 관심이 커지고 있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