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성접대 등 각종 의혹에 휩싸인 승리가 근 한 달만에 자진출두해 조사를 받았다.

승리는 27일 오후 9시 서울지방경찰청에 출석, 28일 오전 5시 30분까지 약 8시간 30분 가량 조사를 받고 떠났다.

조사를 마친 승리는 “모든 의혹들에 대한 조사를 마쳤다. 마약같은 부분은 마약 수사대에서 원하는 모든 검사를 진행했다. 많은 분들이 각종 논란에 화가 나있는데, 모든 의혹들이 해소될 수 있도록 조사받겠다”고 전했다.

이날 조사에서 승리는 소변·모발 검사를 비롯해 앞서 제기된 마약·성접대 의혹에 대해서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엑스포츠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