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한별이 남편 유 모씨의 논란으로 함께 곤혹을 치르고 있다.

빅뱅 멤버 승리와 박한별의 남편이자 유리홀딩스 대표인 유 모씨가 나눈 카톡(카카오톡) 대화가 공개되면서 사건이 알파만파 커지고 있다. 그 가운데 복귀를 앞두고 있던 박한별 역시 남편의 사건으로 곤혹을 치르고 있는 모양새다.

지난 26일 한 매체는 승리와 유 씨, 직원 등이 포함된 카톡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카톡 내용에서는 승리가 강남 클럽들을 각종 로미장소로 이용하고 투자자들에게 성접대를 하려 했다는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특히 승리와 함께 유리홀딩스 대표 유 씨가 포함되어 있다는 사실은 논란의 불씨를 지폈다.

앞서 유 씨가 유리홀딩스 단독 대표라는 사실이 알려지자 박한별 소속사 플라이업 엔터테인먼트는 “박한별 남편은 승리와 사업파트너로 함께 일한 것은 사실이지만 그또한 남편의 사생활이기 때문에 자세한 내막은 알 수 없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성접대 의혹이 불거진 이후 승리 못지 않게 유 씨를 향한 비난 여론도 커지고 있지만, 플라이업 엔터테인먼트 측은 추가입장은 없다고 입장을 밝힌 상황이다.

이렇게 사건은 점점 더 커지는 가운데 박한별 역시 난처한 모양새다. 남편이 구설수에 휘말리면서, 자신의 이름까지 함께 대중에게 오르내리고 있는 것.

박한별은 2017년 드라마 ‘보그맘’ 이후 MBC 주말드라마 ‘슬플 때 사랑한다’로 다시 한 번 안방극장으로 복귀하게 됐다.

결국 박한별은 드라마에서 본격적인 이야기 전개를 하기도 전, 연일 각종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이름을 올리게 됐다.

한편 박한별은 지난 2017년 동갑내기 금융권 종사자로 알려진 남편과 백년가약을 맺었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