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엔터테인먼트가 승리의 해외투자자 접대 의혹 보도 내용을 적극 부인했다.

YG엔터테인먼트는 26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본인 확인 결과, 해당 기사는 조작된 문자 메시지로 구성되었으며 사실이 아님을 밝힌다”며 부인했다.

이어 “더불어, YG는 유지해 왔던 기조대로 가짜 뉴스를 비롯한 루머 확대 및 재생산 등 일체의 행위에 대해 법적으로 강경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한 매체는 승리의 해외투자자 접대 의혹에 대해 보도했다. 해당 매체에 따르면 승리가 강남 클럽들을 각종 로비 장소로 이용하는 한편 투자자들에게 성 접대까지 하려고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승리와 가수 C씨, 승리가 설립을 준비 중이던 투자업체 유리홀딩스의 유 모 대표와 직원 김 모 씨 등이 나눈 모바일 메신저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보도에 공개된 메시지 내용에서 승리는 “여자는? 잘 주는 애들로”라고 말해 성 접대 가능 여성을 요구하는 듯한 모습이 온라인상을 뜨겁게 달궜다.

승리는 운영에 참여한 클럽 버닝썬이 폭행 사건 및 직원의 마약 혐의 등으로 물의를 빚은 가운데, 해외투자자 성 접대 의혹까지 일어 논란이 일파만파 커졌다.

이하 YG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안녕하세요, YG엔터테인먼트입니다.

금일 보도된 승리 기사 관련 입장 전달드립니다.

본인 확인 결과, 해당 기사는 조작된 문자 메시지로 구성되었으며, 사실이 아님을 밝힙니다.

더불어, YG는 유지해 왔던 기조대로 가짜 뉴스를 비롯한 루머 확대 및 재생산 등 일체의 행위에 대해 법적으로 강경 대응할 것을 다시 한번 말씀드립니다.

sohyunpark@xportsnews.com /사진=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