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싱 모델 출신 류지혜가 프로게이머 출신 이영호의 아이를 낙태했다고 고백한 가운데 의미심장한 심경을 밝혔다.

19일 류지혜는 인스타그램에 “새 아빠 성희롱도 내가 당했는데 이야기하지 말란다. 이혼도 이야기하지 말란다. 남 좋은 소리 아니라고 그리고 낙태도 이야기 하지 말란다. 듣기 거북하다고. 특히나 유명인이라서 그 사람이. 아니 나도 어떻게 살던 이건 팩트고 사실이다”라고 적었다.

류지혜는 “누구나 그런 경험이 생길 수 있다고 본다. 힘들 수도 있다. 끙끙 앓고 그럴수록 나는 술 취해서 마이크가 켜진 줄도 모르고 이야기한 거지만 나는 앞으로는 이야기해야겠다. 고소를 하든 뭘 하든 다 이야기 할 거다. 내가 최근에 ‘증인’이라는 영화를 봤다. 엄마가 힘들까봐 어릴 때 말하지 못했다. 지금은 뿌듯해 하실거다. 잘 컸다고 우리 지혜”라고 덧붙였다.

이후에 또 글을 올렸다. “난 이제 죽어. 고마웠어. 난 진짜만 말한 거고 그게 다야. 스틸록스(향정신성의약품인 수면제) 28일치 받았어. 안녕 더 행복할 수 있었는데 그냥 내 벌이라 생각할게. 왜 여자는 낙태하고도 왜 여자는 새아빠에게 성희롱 당하고도 말 못해? 왜 떳떳하지 못해? 그게 이상해? 남 인생 조지는 일이야? 내 인생은? 나는? 행여 산다면 나는 앞으로 그렇게 안 살아. 너 스스로가 알겠지”라며 의미심장한 글을 남겼다.

19일 새벽 류지혜는 BJ남순의 아프리카TV 방송에서 “낙태 수술을 받은 경험이 있다”고 언급했다. 8년 전에 교제했던 프로게이머 출신의 BJ 이영호의 이름이 자연스럽게 나왔다.

이영호는 자신의 개인 방송에서 “8년 전에 사귄 것은 맞다”고 교제 사실을 인정했다. 하지만 “임신 확인도 못 했고 어느 날 남사친과 와서 아이 지웠다고만 했다. 그게(임신과 낙태) 진짜인지도 모르겠다. 나한테 얘기한 게 없고, 갑자기 (아기를) 지우고 왔다고 했다. 나를 왜 언급하는지 모르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영호의 이런 입장에 류지혜는 (이영호와) 함께 갔던 산부인과 기록과 메신저 캡처본이 있다고 말하면서 “내 친구랑 가서 낙태했고, 이영호도 알고 있다. 나도 영호도 꿈이 있었기 때문에 (낙태가) 불법이지만 어쩔 수 없었다”고 말했다. 또 류지혜는 “이영호가 1년 전쯤 ‘정말 자신의 애가 맞냐’고 물어봤다. 내 앞에서 미안하다고 울기도 했다”며 이영호와 상반된 주장을 했다.

이어 류지혜는 인스타그램에 “과거에 저지른 일이 네 발목을 잡겠지만 다 지나가고 괜찮아질 거야. 어차피 넌 남자고 난 여자니까”라며 “지금 왜 말하냐고? 이제 와서? 나는 두고두고 생각이 날 거니까. 시간 지나고도 웃으면서 자기 애가 맞냐고 묻는 모습에 정이 떨어졌다. 낙태가 죄면 저도 벌 받겠다. 증거는 친구, 병원 다 있으니까 뭐든 괜찮다”고 덧붙였다.

류지혜의 입장에 이영호는 다시 한 번 “만약 임신을 했고, 내 아이면 그렇게 못한다. 내가 웃으면서 얘기했다고? 내가 미친 사이코냐. 사이코도 그렇게는 안 한다”며 “솔직하게 내가 한가지 말씀드리는 것은 19살 아니면 20살이었는데 병원에서 준 종이를 본 적이 없다. 분명히 기억하는 것은 통보였다. 내가 그랬다면 당연히 평생 사죄하면서 살아야 하지 않냐. 하지만 증거를 본 적이 없다. 8년 전에도 본 적이 없다. (류지혜와)나쁘게 끝난 것도 아니었는데 지금 그 사람이 이러지 않냐. 그게 답답하다. 왜 그러는지 모르겠다. 이해가 안 된다. 왜 이제와서 그러는지 이해가 안 된다”고 억울해했다.

사진= 류지혜 페이스북,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