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세 미납으로 피소된 사실이 알려진 배우 정준이 논란을 일축했다.

30일 채널A ‘사건상황실’은 “정준이 월세를 3000만 원 넘게 내지 않아 소송당했다”며 “지난 2016년 6월부터 월세를 내지 않아 총 3090만 원을 미납했고 건물주가 소송을 걸고 계약해지를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방법원은 정준에게 밀린 월세 2000여 만원과 이자를 지급하고 집을 건물주에게 넘겨주라고 판결했다.

한동안 근황이 알려지지 않았던 정준의 월세 미납 사실이 전해지자 대중들은 큰 관심을 가졌다. 이에 정준인 직접 보도 내용을 정정했다.

정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정확한 기사가 아니다. 아무 일 없이 그 집에서 살고 있다”며 “제가 납부해야 하는 금액은 다 납부한 상황이다. 지금은 다른 분 꺼 까지 제가 다 납부한 상황이다. 걱정해주셔서 감사하다”고 정확한 사실을 전했다.

정준의 해명을 접한 팬들은 “해결해서 다행이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또한 빨리 작품을 통해 만나보고 싶다는 응원의 메시지도 함께 전했다.

한편, 정준은 1991년 MBC ‘고개 숙인 남자’로 데뷔했다. 1990년대부터 꾸준히 작품 활동을 계속했지만 2015년 이후로는 작품 활동이 뜸한 상태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정준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