젝스키스 출신 강성훈이 자신의 애인 친 오빠의 명의로 팬클럽 ‘후니월드’를 운영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8일 한 매체는 후니월드 운영사 포에버2228의 서류상 대표 박 모씨와의 인터뷰를 보도했다. 여기서 박 씨는 강성훈의 여자친구라고 알려진 팬클럽 회원의 친 오빠로 알려졌다.

해당 보도에서 박 씨는 자신의 동생과 강성훈이 연인으로 발전하게 된 배경부터 강성훈 관련 상품 판매와 그 수익 구조를 설명했다. 또 박 씨는 강성훈을 돕기 위해 자신의 명의로 사업자 등록을 해주고 통장도 개설해줬다고 전했다. 이 뿐만 아니라 강성훈에게 수천만원에 이르는 거액을 빌려주기도 했다.

 그러나 빌려준 돈은 받지 못했고, 박 씨는 강성훈에게 욕설이 담긴 문자를 받았다.

특히 이 매체는 “후니월드 운영사 포에버2228가 밀린 세금 2000여 만 원 때문에 박 씨는 현재 세금 미납자 신세다. 강성훈과 동생이 운행하며 돈을 내다 만 차량의 리스비 3개월치 때문에 박 씨는 신용불량자가 됐다”고도 전했다.

한편 사기, 횡령 혐의 등의 물의를 빚은 강성훈은 지난 해 YG엔터테인먼트와의 전속계약을 해지하고 젝스키스를 떠났다.

강성훈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필편지로 “부족한 나를 좋아해줘서 고마웠어. 아직 나를 믿어주고 있는 고마운 너희들에게 내가 할 수 있는 말이라곤 미안하단 말 뿐. 밝혀지겠지”라는 글을 게재하며 심경을 고백했다. 그러나 결국 팬들에게 사기 혐의로 피소 당하는 전대미문의 사태를 맞이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