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우먼 이성미가 미혼모라고 알려진 후 힘들었던 과거를 고백했고, 이에 가수 김학래에 대한 누리꾼들의 관심도 모아지고 있다.

지난 16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두 번째 서른’에서 멤버들은 실제로 자신이 서른 살에 입었던 옷을 다시 입어 보며 ‘첫 번째 서른’을 추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성미는 ‘첫 번째 서른’에 대한 기억을 떠올리면서 “제 첫 번째 서른은 인터넷 기사로 확인하시면 알 수 있을거다. 첫 번째 서른에 아주 큰 사고를 쳤었다. 나의 첫 번째 서른은 너무 아팠다. 그런데 30년이 지나 두 번째 서른을 맞이해서 이렇게 방송을 하는 것은 나한테 기적”이라고 말했다.

과거 이성미는 MBC 예능 ‘무릎팍도사’에 출연해서 이날 방송에서 자세히 언급하지 않았던 힘들었던 첫 번째 서른에 대해 이야기한 적이 있다. 1980년대 후반, 가수 김학래의 아이를 가졌으나 아버지의 결혼 반대로 인해 결혼은 하지 못하고 헤어진 뒤 미혼모로서 살게 됐다. 당시 이성미는 미혼모로 아들을 낳아 홀로 힘겹게 아이를 키웠다고.

이성미는 미혼모 사실이 알려진 후 감당할 수 없는 힘든 시간을 보내야만 했다. 당시 이성미는 사람들이 무서워서 혼자 골방으로 들어가 아무도 만나지 않고 생활했었다고. 그러면서도 이성미는 “아이가 생기면 엄마는 용감해지더라. 하루하루 열심히 살았다. 살면서 정리가 됐다”고 덧붙였다.

이성미의 이같은 고백에 가수 김학래에 대한 누리꾼들의 관심도 모아졌다. 지난 1979년 ‘내가’로 데뷔한 김학래는 ‘슬픔의 심로’, ‘하늘이여’, ‘해야 해야’ 등 수많은 히트곡을 만든 1980년대 인기가수다. 로커 김경호를 발굴해 가수로 성장시킨 것으로도 유명하다.

한편 가수 김학래는 지난 2010년에 이같은 사실에 대한 해명글을 올리기도 했다. 당시 김학래는 “저를 기억하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저의 과거 스캔들에 대해 가장 관심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됐고, 오해가 너무 많아 어느 정도의 진실 규명이 필요함을 더욱더 느끼게 됐다”며 “참으로 추한 욕은 다 먹고 산 것 같다. 제게는 그런 일 조차 없었고, 저는 그런 사람 절대 아니다. 당시에 너무나 많은 대중의 사랑을 받던 제가 좋은 생각으로 좋은 가사와 멜로디를 만들어 부르던 제가 어떻게 그럴 수가 있겠나. 아마도 제가 그런 파렴치한이었다면 이미 오래전부터 나 살자고 인터뷰하며 변명 해댔을 거다. 제 스스로 말하는 것이 민망스럽습니다만, 오히려 저는 그 반대로 깊이 생각한 후 남자답게 모든 부작용의 결과를 다 안고 희생적인 결단을 내렸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사진 = TV조선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