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 아이돌의 학위가 취소된 것과 관련해 동신대학교 측이 규정 미비를 인정한 가운데 소속사 공식 입장에 시선이 모아지고 있다.

14일 교육부는 교육신뢰회복추진단 첫 회의를 개최했다. 이 가운데 동신대학교 측이 연예인들을 상대로 학사 특혜를 준것으로 드러나며 논란이 시작됐다.

교육부는 동신대 측이 일부 연예인들이 출석을 제대로 하지 않았음에도 학점과 학위를 부여한 사실을 확인했다. 관련 학과 교수들은 “방송활동을 출석으로 인정한다는 내부 방침에 따라 인정했다”고 주장했지만, 관련 규정은 없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결국 교육부는 이기광, 용준형, 윤두준, 장현승, 서은광과 육성재, 추가열의 학위 및 학점을 취소했다. 추가열은 학위가 취소되며 겸임교수 임용도 무효화 됐다.

이와 관련해 동신대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대학에서는 학칙과 학과 규정 등에 의거하여 학점과 학위를 부여했으나, 일부 규정 상의 미비점이 있었음을 인정한다”고 관련 규정이 미비한 사실을 인정했다.

이어 “그러나 위 원칙에 따라 학점과 학위를 받은 졸업생들이 피해를 받지 않도록 최대한 이들을 보호할 수 있는 대책을 면밀히 검토하고, 추후 보다 철저한 학사 운영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규정 정비 등보완책을 수립하겠다”라고 적극적이 해결 의지를 밝혔다. 동신대 측은 위 사태와 관련해 졸업생들의 피해를 막기 위해 교육부에 소명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윤두준과 장현승, 서은광은 군복무 중이고 이기광, 용준형도 군입대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다. 육성재만이 활발하게 활동을 하고 있는 가운데 큐브 엔터테인먼트 측은 15일 공식 입장을 발표할 계획이다. 동신대학교 측이 적극적인 해결 의지를 보이며 소속사 측은 한 발 뒤로 물러나 신중한 태도를 취했다. 소속사 큐브 엔터테인먼트가 어떤 입장을 내놓을 지 관심이 주목된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