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란의 중심에 선 아이돌 아버지 셰프의 정체에 대한 네티즌들의 관심이 뜨겁다.

10일 경기 남양주경찰서에 따르면 지난해 9월 검찰에 식당에서 직원으로 일하다가 오너 셰프 A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내용의 고소장이 접수됐다.

해당 여성은 지난해 해당 가게 안과 외부에서 A 셰프에게 지속적으로 폭행과 성추행 및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 남양주경찰서에서 조사가 진행 중이다.

이 가운데 가해자로 지목된 A 셰프가 유명 아이돌의 아버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충격을 주고 있다. 네티즌들은 “방송 출연 경력이 있다”, “남양주에서 식당을 운영했다”등의 여러가지 소문들을 토대로 A 셰프의 정체를 추측하고 있다.

현재 인터넷 커뮤니티 및 SNS 등에는 A셰프 자녀가 속한 아이돌의 팀명은 물론이고 현재 연예계에서 활발히 활동 중인 자녀들의 실명까지 언급되고 있어 2차 피해가 우려된다. 그러나 해당 그룹 측은 아직 공식입장을 밝히지 않은 채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네티즌들은 “조사 결과 나오기전에는 절대 속단하지 말았으면 합니다”, “고소장만 접수됐는데 대중들이 벌써 유죄판결 내려버렸네” 등의 댓글을 달며 우려를 표했다.

한편 경찰은 양측을 불러 조사를 진행한 상태다. 현재까지 뚜렷한 증거는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경찰은 통신 자료 등을 확보해 진술과 대조하는 작업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