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혐의를 받고 있는 정유안이 드라마 ‘그녀석’에서도 하차 수순을 밟을 것으로 보인다.

10일 정유안은 최근 한 술자리에서 만난 여성을 상대로 성추행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여성이 경찰에 신고하면서 정유안도 경찰 조사를 받게 됐다.

정유안의 소속사 VAST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10일 엑스포츠뉴스에 “혐의에 대해 경찰 조사를 한 차례 받았다. 저희로서 신중하게 진위여부를 파악하고 있으며, 조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tvN 드라마 ‘사이코메트리 그녀석’에 캐스팅 됐던 정유안. 그는 극중에서 김권의 어린 시절을 연기할 예정이었다.

드라마와 관련해 소속사 측은 “제작진에게 피해를 드리면 안 될 것 같아서 사건 인지 직후 해당 내용을 안내해드린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제작진과 협의 중”이라고 덧붙였다. ‘사이코메트리 그녀석’ 관계자 역시 금일 오전 엑스포츠뉴스에 “하차 여부는 정해진 것이 없다”고 입장을 전했다.

현재 정유안은 자신의 개인 SNS를 비공개로 전환한 상황이다. 아직 경찰 조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지만, 조사 후 혐의가 사실로 밝혀질 경우 정유안은 자연스럽게 드라마에서도 하차 수순을 밟는 것은 물론 대중의 비난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정유안은 2015년 광고 모델로 데뷔해 MBC 드라마 ‘이리와 안아줘’, 영화 ‘신과함께-인과 연’, 유투브 오리지널 드라마 ‘탑 매니지먼트’ 등에 출연했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