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맹유나가 사망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맹유나는 지난 해 12월 26일 자택에서 심장마비로 숨을 거뒀다. 향년 29세.

맹유나의 소속사 JH엔터테테인먼트는 “연말이고 워낙 경황이 없어 알리지도 못하고 가까운 지인들끼리 조촐한 장례를 치렀다”고 전했다.

1989년 10월생 맹유나는 고(故) 맹유나는 지난 2007년 일본에서 드라마 OST ‘봄의 왈츠’로 데뷔한 후, 2008년엔 국내에서 ‘메모리’라는 예명으로 활동을 시작했다.

‘한국의 사라 맥라클린’이란 수식어를 받았던 맹유나는 그간 ‘Paradise’, ‘꽃잎’, ‘장밋빛 인생’, ‘고양이 마호’, ‘바닐라 봉봉’ 등의 곡으로 활동해 왔다. 특히 ‘장밋빛 인생’의 경우 MBC ‘우리 결혼했어요’ 배경음악으로 사용될 정도로 좋은 반응을 얻은 바 있다.


이처럼 맹유나는 꾸준히 음악 활동을 지속하며 싱어송라이터로서 발전을 거듭해 왔다. 또 홍대씬 인디밴드 더 크랙(The Crack)과 함께 ‘맹유나와 더 크랙’이란 이름으로 밴드를 결성하는 등 다양한 시도를 하기도 했다.

고 맹유나는 지난 해 4월에도 싱글 ‘사랑꽃’을 발매하며 재기를 노렸지만 안타깝게도 유작이 돼 버렸다.

이와 관련, 고 맹유나 소속사 JH 엔터테테인먼트 측은 “오는 6월에는 정규 3집 앨범을 준비중이었으며, 최근 모대학에서 실용음악과 교수로 초빙을 받아 의욕을 보였다. 음악 창작에 대한 스트레스외에는 특별한 지병도 없었는데 믿어지질 않는다”면서 가슴 아파했다.

네티즌들 역시 애도의 뜻을 표하고 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님이 남긴 음악 기억할게요”, “20대에 지병도 없는데 심장마비라니”, “편히 쉬시길” 등의 댓글을 남기며 안타까움을 표하고 있다.

사진=맹유나 페이스북, JH엔터테테인먼트, 맹유나 앨범 재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