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한 병원에서 정신건강의학과 의사가 환자가 휘두른 흉기에 살해당하는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SKY 캐슬’에서 이를 희화화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일 대한의사협회는 공식보도자료를 통해 “서울 모 병원에서 정신건강의학과 의사가 환자가 휘두른 흉기에 살해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라며 “갑작스러운 사고로 유명을 달리한 회원의 명복을 빌면서 이번 사건에 대한 몇 가지 입장을 정리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대한의사협회는 이 사건이 예고된 비극이라고 지적하는 동시에 “의사와 환자 사이 갈등과 폭력을 흥미 위주로 각색하거나 희화화하여 시청자로 하여금 의료기관 내 폭력을 정당화 하거나 동조하도록 유도할 수 있는 방송 행태를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특히 대한의사협회는 JTBC 금토드라마 ‘SKY 캐슬’을 예로 들며 “상류층의 자녀 교육을 주제로 한 한 드라마에서는 수술 결과에 불만을 품은 환자가 칼을 들고 의사의 뒤를 쫓는 장면을 우스꽝스럽게 묘사하여 방송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달 8일 방송된 ‘SKY 캐슬’ 6화에서는 의사 강준상(정준호 분)에게 수술을 받은 후 고통받던 환자가 의료사고라고 주장하며 칼을 휘두르는 모습이 그려졌다. 그리고 분노하는 환자를 피해 의사 강준상이 도망가는 장면도 함께 그려졌다.

이번 사건이 이 방송 후 며칠이 지나지 않아 발생했다고 주장하며 “피의자가 이 방송을 보고 모방한 것이 아니더라도 방송을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의료진에게 폭언이나 욕설을 하거나 진료결과가 마음에 들지 않으면 폭력을 써서 항의해도 된다는 식의 그릇된 인식을 심어줄 수 있다는 점에서 이러한 방송 행태는 반드시 근절되어야 한다”고 전했다.

‘SKY 캐슬’ 시청자 게시판에도 의사협회와 비슷한 의견이 계속해서 올라오고 있다. 시청자들은 “흉기로 사람을 위협하는 일이 재미있냐”, ‘불쾌한 드라마다”, “제작진은 반성해야한다”, “시청자였는데 못 보겠다. 당장 사과문 올리길”, “제작진도 2차 가해자 아니냐”고 분노하며 사과문을 올릴 것을 촉구했다.

반면 “모방범죄한 사람이 문제가 있는 거 아니냐”, “드라마 내용은 수술이 잘못된 상황에서 환자가 항의하는 내용이다. 현실이랑 다르다”고 주장하는 등 시청자 게시판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갑론을박이 이어가고 있다.

한편 앞서 지난해 12월 31일, 서울 한 병원에서 의사가 환자가 휘두른 흉기에 살해당하는 사건이 발생한 후 고인을 추모하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동시에 의료진의 안전보장을 촉구하는 여론 역시 높아지고 있다.

사진 = JT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