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역배우 왕석현이 살해 협박을 당했던 사실이 알려졌다.

지난 25일 채널A의 ‘뉴스A’에서는 아역스타 왕석현을 협박한 30대 남성이 구속됐다고 단독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왕석현은 30대 남성의 ‘사생팬’으로부터 살해협박을 받았었다고. 이 남성은 왕석현의 소속사와 그가 다니는 학교에 전화를 걸어 자신을 ‘총기 물류협회 소속’이라고 소개한 뒤 왕석현을 죽이겠다고 협박했다.

대전의 한 공중전화로 협박을 했던 이 남성은 경찰의 추적에 이틀만에 경기 성남에서 검거됐다.

이 남성은 경찰 조사에서 왕석현을 협박한 이유에 대해 “오랜 팬이었다. 하지만 나를 만나주지 않아서 범행을 결심했다”고 진술했다고 알려졌다.

이에 왕석현의 소속사 측은 “동선마다 매니저를 항상 동행하고, 따로 경호원을 둬서 (신변 보호를) 더 강화하려고 한다”고 입장을 전했다.

한편 왕석현은 영화 ‘과속스캔들’로 6살의 어린나이에 능청스러운 연기를 펼치며 대중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현재는 MBC 주말드라마 ‘신과의 약속’에 출연하며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사진 = 채널A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