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트시그널’에 출연했던 레이서 서주원이 함께 출연했던 누군가를 저격하는 글을 게재했다.

서주원은 지난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서주원은 “한 때 같이 촬영하며 좋은 추억으로 남은 사람이었는데 뭐가 그렇게 자격지심인지. 본인은 밖에서 들리는 이야기는 못 듣고 매번 남 욕만 하고 사는지. 세상 성숙한 척, 세상 기독교인 척, 세상 다 아는 척은 다 하는 사람이라 불쌍해서 이 글을 쓴다”고 말했다.

이어 “한 명만 욕할 때는 들어주지만, 사람들마다 욕하면 그 사람들끼리 모여 너를 욕한다는 걸…그걸 듣는 내가 너무 안타깝다”고 말한 뒤 ‘#시그널’이라고 덧붙이며 이같은 글이 채널A 예능 ‘하트시그널’에 함께 출연했던 누군가를 향한 글이라는 것을 알렸다.

서주원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이같은 내용이 퍼지자 현재는 메세지를 삭제한 상태다.

사진 = 서주원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