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이가 이수역 폭행 사건에서 시작된 여혐·남혐 논란에 신곡 ‘페미니스트’로 자신의 의견을 밝혔다. 전날에 이어

산이는 16일 공식 유튜브 및 개인 SNS를 통해 신곡 ‘FEMINIST(페미니스트)’를 공개했다. 산이는 “저는 여성을 혐오하지 않습니다. 혐오가 불씨가 되어 혐오가 조장되는 상황을 혐오한다”고 자신의 뜻을 명확히 밝혔다.

공개된 ‘페미니스트’는 직설적인 가사로 이루어져 산이가 말하고자 하는 바를 명확하게 알 수 있다. 산이는 “여자와 남자가 현시점 동등치 않단건 좀 이해 안돼/ 우리 할머니가 그럼 모르겠는데”, “blame system Not men’ 등의 가사를 통해 이번 사건으로 촉발된 여혐·남혐 논란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가사 전반적으로 산이는 자신을 페미니스트로 칭하며 김기덕 감독, 조재현을 언급하며 미투 운동 등에 대한 자신의 의견을 전했다.

앞서 15일 산이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수역 사건 새로운 영상”이라는 글과 함께 한 편의 영상을 게재하며 논란에 휩싸였다. 당시 누리꾼들은 산이가 영상을 게재한 것을 두고 “용기를 응원한다”는 입장과 “경솔하다”는 입장으로 나뉘어 의견이 충돌했다.

산이는 이에 대해 별다른 코멘트를 내놓지 않았고 래퍼답게 노래를 통해 자신의 의견을 밝혔다. 산이는 “혐오가 조장되는 상황을 혐오한다”고 밝혔지만 하루만에 발표된 산이의 신곡은 산이의 의도와 다르게 또다시 팬들의 갑론을박을 불러 일으켰다.

대다수의 누리꾼들은 “가사가 공감된다” “리스펙한다”고 자신의 생각을 밝힌 산이에게 지지의 목소리를 냈다. 그러나 “가사 내용이 유치하다” “시대에 떨어지는 발언이다”며 산이의 행동을 비판했다.

한편, 이수역 폭행사건은 지난 13일 새벽 이수역 근처의 한 주점에서 여성 2명과 남성 3명이 몸싸움을 벌인 사건으로 여성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일방적 피해를 호소하며 화제를 모았다. 이후 경찰은 양 측의 진술이 상반된다는 이유로 쌍방폭행으로 입건했다. 경찰은 CCTV와 참고인 조사등을 토대로 여성이 말다툼하던 상대 남성에게 다가가 손을 치는 행위에서 사건이 촉발된 것으로 파악했다. 경찰은 추후 양 측을 불러 조사해 자세한 사실 관계를 파악할 계획이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