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서 활동 중인 방송인 강한나가 한국 연예인의 대부분이 성형을 한다고 단언해 논란을 빚었다.

강한나는 1981년생으로 숙명여대 재학 때부터 VJ, 리포터 등으로 활동했다. 이후 일본으로 넘어가 2007년 일본 웨더뉴스 기상캐스터로 활동했다. 다시 한국으로 돌아와 일본 여행 에세이 등을 냈고 MC, 리포터 등으로 활동하다 다시 일본으로 돌아가 방송인으로 활동하고 있다.

27일 일본 매체 데일리스포츠에 따르면 강한나는 이날 방송된 요미우리TV ‘도쿠모리 요시모토’에 출연해 “한국에서는 연예인뿐 아니라 일반인 사이에서도 성형이 성행하고 있다. 내가 알기로는 한국 연예인 100명 중 99명이 성형을 한다”고 이야기했다.

강한나는 “한국 연예인 친구들이 많은데 만날 때마다 얼굴이 변한다. ‘했다’고 말하진 않는데 보고 있으면 부끄러워한다”라고 말했다.

한국 걸그룹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강한나는 “그룹을 결성할 때 성형하지 않은 멤버를 포함시킨다. 성형하지 않은 얼굴이 인기를 얻고 그런 멤버가 애교가 많다”고 밝혔다.

강한나 자신은 성형을 하지 않았다며 “코가 작다는 말을 많이 듣고 성형을 권유받긴 했다”고 털어놓았다.

사진= 강한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