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최명길의 남편이자 전 새정치민주연합 대표인 김한길이 폐암 선고를 받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진 가운데, 아내 최명길의 사랑 역시 주목을 받고 있다.

26일 중앙일보의 보도에 따르면 김한길 전 대표는 지난해 10월 경 폐암 4기 진단을 받았다. 현재 김한길은 수술을 받은 후 치료에 전념하고 있다.

폐암 4기일 경우, 대체로 10개월 정도 더 살 수 있다고 하지만 김한길은 신약을 맞았다. 그리고 이 덕분에 암 세포가 제어되고 있는 상황.

김한길 전 대표는 이 약으로 효과를 보면서 “이대로 가면 완치도 가능하다”고 밝혀 건강한 모습을 예고했다.

갑작스러운 폐암 선고에도 덤덤했다고 밝힌 그였지만, 남몰래 마음 고생을 했을 터. 그런 그의 곁을 지켜준 것은 아내 최명길이었다. 김한길은 “집사람이 애들 챙기듯 너무 잘 챙겼다”라며 아내에 대한 사랑을 전했다.


현재 김한길 전 대표와 최명길은 함께 tvN 예능 ‘따로 또 같이’에 출연하고 있다. 이들 부부는 20년 넘는 결혼생활에도 변함없는 애정을 자랑했다. 특히 최명길은 “아침에 나갈 때마다 김한길과 뽀뽀를 한다”라며 신혼 못지 않은 부부관계를 전하기도.

‘따로 또 같이’ 방송과 제작발표회에서 김한길 전 대표는 “지난해 연말 건강이 좋지 않아 많이 아팠다”라고 밝혔다. 이 사실과 함께 그는 “최명길, 내 아내가 24시간 옆에 있으면서 챙겨줬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아픈 남편 곁을 묵묵하게 지키며 애정을 전했던 최명길의 모습은 폐암 투병 중이었던 김한길을 감동케한 것은 물론, 대중의 박수를 받기에도 충분했다. 최명길의 애정을 바탕으로 김한길이 쾌차를 바라는 누리꾼들의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누리꾼들 역시 “폐암4기면 정말 힘들텐데”, “어서 완치해서 두 분 좋은 모습 보여줬으면 좋겠다”, “건강 잘 챙기고 힘내시길” 등의 응원의 메시지를 전하며 김한길-최명길 부부를 격려했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tvN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