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태풍 위투가 북마리아나제도를 강타한 가운데 이들 지역을 방문한 스타들의 희비도 엇갈렸다.

26일 블락비 재효와 JTBC ‘히든싱어6’ 케이윌편으로 잘 알려진 정한은 각각 괌과 사이판에서 일정을 마친 뒤 소식을 전했다.

정한은 사이판에서의 꿈같았던 하루를 뒤로 하고 사이판 공항 폐쇄로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는 상태다. 정한은 지난 25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태풍으로 사이판공항시설물 파괴로 인하여 한국을 못들어가고 있습니다”라며 “갑작스럽게 이런 일이 생겨서 어떻게 해야 할지 너무 당황스럽습니다”라고 당혹감을 드러냈다.

함께 공개한 사진에는 항공사 측에서 사이판 출도착 결항 항공권 환불 처리 및 태풍 여파로 사이판 공항 폐쇄 조치로 인해 오는 11월 25일까지 항공기 운항이 불가하다는 내용이 담겼다. 추후 관련 시설 정상여부를 확인하고 운항 재개여부를 결정한다고 덧붙였다. 사이판 공항은 지난 24일부터 폐쇄돼 외교부 추산 한국인 여행객 1000명 가량이 발이 묶인 상태다.

다행히 블락비 재효는 괌을 빠져나왔다. 지난 24일 괌에서의 사진을 SNS에 게시해 관심을 끌었다. 이후 재효는 “괌에서 태풍 위투 비바람 맞고 방전상태” 등의 글을 게시하며 팬들에게 소식을 전했다. 거센 바람이 부는 가운데서도 사진을 촬영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후 재효는 26일 오전 “태풍..12시간 연착됐네 후. 저는 무사히 한국에 도착했습니다! 날라갈뻔” 이라며 무사히 한국에 도착했다고 알렸다.

한편 태풍 위투는 미국 본토나 미국령을 강타한 폭풍 가운데 1935년 강타한 허리케인 스리 이후 가장 강력한 폭풍으로 알려졌다.

사진=정한, 재효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