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서원이 3차 공판에서도 여전히 기억이 나지 않는다는 주장을 이어갔다.

25일 오후 5시 서울동부지방법원(형사9단독) 304호 법정에서 이서원의 강제추행 및 특수협박 혐의 3차 공판이 진행됐다. 지난 2차 공판과 마찬가지로 이번 공판 역시 비공개로 진행됐다.

이날 모습을 드러낸 이서원은 별다른 말없이 침묵을 지키며 법정으로 입장했다. 증인으로 출석한 피해자 A씨는 얼굴이 밝혀지는 것을 원치 않았기 때문에 다른 통로를 통해 들어갔다.

1시간이 넘는 시간까지 계속된 공판을 마치고 나온 이서원은 “어떻게 말씀을 드려야할지 모르겠다”며 조심스럽게 취재진 앞에 섰다.

3차공판에 참석한 피해자 A씨와 처음 마주했다는 이서원은 A씨와 연락 여부에 대해 “지인을 통해 연락을 했다. 사건 직후에는 A씨에게 ‘기억이 나지 않지만, 실수했다면 미안하다’라는 메시지를 전했다”고 밝혔다. 법률 대리인에 따르면 답장은 받지 못했다고.

지난 1,2차 공판과 마찬가지로 이서원은 “여전히 기억이 나지 않는다”라는 입장을 고수했다.

이어 이서원의 변호사는 설명을 이어갔다. 특히 그간 주장했던 ‘심신미약’이라는 발언에 대해서는 “심신미약보다는 사실 관계를 명확하게 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라며 “우리가 따로 (심신미약을) 주장한 적은 없다”고 밝혔다.

또한 변호사는 재판 내용에 대해서도 간략하게 전했다. 그는 “등장인물이 피해자 A씨와 남자친구 밖에 없으니 상황을 설명해줬다. 상황으로만 봐야하니 안타깝다. 이서원은 전혀 기억하지 못하고 두 사람만 기억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피해자 A씨가 추가적인 진술은 하지 않았다고 전한 변호사는 이서원과 A씨 사이 전화를 한 사람(이하 C씨)가 있었다고 밝혔다. 변호사는 “이서원과 피해자 A씨의 친구 C씨가 그 사이에 전화를 했다. 그간 A씨의 진술에서 이 내용이 없었기 때문에 이것에 대해 이야기 했다. 우리(이서원) 측에서는 그때 했던 대화 내용과 두 사람이 주장하는 내용이 다르다고 주장하고 있고, 피해자 쪽에서는 맞다고 주장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또한 변호사는 “이서원의 행동이 잘한 것은 아니다”라고 말하면서도 “이서원 씨가 남자의 여부도 기억하지 못할 정도로 전혀 기억이 없다”라고 밝혔다.

양형 문제에 대해 변호사 측은 이서원의 평소 행실이 그렇지 않다는 것을 주장할 것이라고 했다. 또한 현재 두 사람의 진술 밖에 없고, 앞뒤가 맞지 않는 말도 있다는 점을 짚으며 양형을 주장할 사유를 들었다. 하지만 그러면서도 “자세하게 말하기는 어렵다. 새로운 오해를 부를 수 있다”며 말을 아꼈다.

근황에 대해 이서원은 “그냥 집에서 지내고 있다. ‘기억이 나면 좋겠다’는 생각이다”라며 반성의 시간을 보내고 있음을 알렸다.

또한 “어떤 판결이 나오던 받아들일 것이다. 저도 기억이 나지 않는 입장이라 어떻게 된 일인지 알고 싶다. 판결이 나오면 거기에 수긍하고 반성할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이서원은 지난 4월 술자리에서 동료 여자연예인 A씨에게 신체적인 접촉을 시도했지만, A씨가 이를 거부하자 흉기로 협박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후 지난 8월에 진행된 1차 공판에서 그는 A씨를 강제 추행한 사실, 흉기를 들고 있었던 점은 인정했지만, 심신미약 상태였기 때문에 이를 전혀 기억하지 못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피해자의 진술과 당시 피해자가 통화한 전 남자친구의 진술이 다르다는 점을 들어 사건을 좀 더 면밀히 검토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어 지난달 6일에 진행된 2차 공판에서는 특수 협박에 대한 심문을 진행했다. 이서원은 1차 공판과 마찬가지로 사건에 대한 기억이 없다고 주장하며 “기록과 진술을 통해 그날의 일을 알아가고 있다”고 전했다.

이 사건으로 이서원은 KBS 2TV ‘뮤직뱅크’ MC자리를 내려놓는 것은 물론, 출연예정이었던 tvN ‘어바웃타임’에서도 하차했다.

한편 4차 공판은 오는 11월 22일 열릴 예정이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