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종상영화제가 시상식을 마무리한 후 하루 뒤에도 끝없는 논란의 중심에 섰다. 류이치 사카모토의 대리수상에 나섰던 가수 한사랑의 정체에 의문이 증폭되고 있다.

지난 22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제55회 대종상영화제 시상식이 열렸다.

수상자로 호명된 다수의 배우와 영화 관계자들이 현장에 불참해 씁쓸함을 남긴 가운데, 음악상 시상에서는 의문스러운 상황이 더해졌다.

이날 음악상의 수상자로는 ‘남한산성’의 음악을 담당했던 일본 작곡가 류이치 사카모토가 호명됐다.

이후 무대에는 자신을 “가수 겸 배우 한사랑이다”라고 소개한 중년 여성이 올라 트로피를 대신 받았다. 또 “류이치 사카모토 감독이 바쁘셔서 제가 대신 나왔다”는 말도 덧붙였다.

특히 이전 객석 화면에서는 대리수상을 위해 무대에 오르려던 ‘남한산성’ 제작사 관계자의 당황스러운 얼굴이 잠시 스쳐지나가기도 했다.

여러모로 소통이 되지 않은 모양새 속에, 낯선 한사랑의 모습에서는 류이치 사카모토와의 인연 등 대리수상의 끈을 찾기 어려웠다.

이후 ‘남한산성’이 촬영상을 수상했고, 제작사 관계자가 대리수상을 위해 무대에 올라 “아무래도 소통에 실수가 있었던 것 같다. (앞서 ‘음악상’ 때도) 제가 대신 무대에 오르기로 돼 있었는데, 다른 분이 무대에 올랐다”고 얘기했다.

한사랑의 정체는 현장에 자리한 관계자도 정확히 알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한사랑의 갑작스러운 등장에 대종상영화제는 23일 오후 현재까지도 화제를 모으고 있다. 대종상영화제 측에서는 별도의 해명을 내놓고 있지 않은 상황이다.

특히 트로트가수 한사랑은 ‘남한산성’과도 전혀 관계 없는 인물인 것은 물론, 대한가수협회 측에서도 “회원이 아니다”라는 입장을 전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그의 정체에 대한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정상화를 꾀했던 대종상영화제는 한사랑의 갑작스러운 등장을 비롯해 연이은 대리수상, 원활하지 못한 소통으로 여전히 빈축을 사고 있다.

사진 = TV조선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