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이스트라이트 이석철이 폭행 당했던 당시를 상세히 설명했다.

더이스트라이트 멤버 이석철이 19일 서울 광화문 변호사회관에서 미디어라인 엔터테인먼트 김창환 회장, 프로듀서 A씨에 대한 폭언 및 폭행 혐의 관련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날 이석철은 “저희 더이스트라이트 멤버들은 2015년부터 2017년까지 약 4년 가까이 미디어라인 엔터테인먼트의 문영일 피디로부터 지하 연습실, 녹음실, 스튜디오, 옥상 등에서 야구 방망이와 몽둥이, 철제 봉걸레자루 등으로 엎드려뻗쳐를 당한 상태로 엉덩이를 여러차례 상습적으로 맞았고, ‘집에 가서 부모님께 알리면 죽인다’는 협박도 상습적으로 받았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더이스트라이트의 베이시스트이자 친동생은 이승현 군은 문영일 피디에게 5층 스튜디오에 감금을 당한 상태에서 몽둥이로 머리와 허벅지, 팔, 덩덩이 등을 50여차례 맞아 머리가 터지고 허벅지와 엉덩이에 피멍이 든 사실이 있습니다”라고 주장했다.


또 “미디어라인 엔터테인먼트의 김창환 회장님은 이러한 폭행 현장을 목격하고도 제지하지 않고 ‘살살해라’라고 오히려 이를 방관하기까지 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특히 이석철은 과거를 떠올리며 눈물을 흘렸다.

한편 더이스트라이트 멤버들 일부는 데뷔 전인 지난 2015년부터 최근까지 지속적으로 김창환 회장에게 폭언을 들었고, 소속 프로듀서 A씨로부터 폭행을 당했다.(18일 엑스포츠뉴스 단독 보도)

미디어라인 측은 이번 논란에 대해 “약 1년 4개월전 더 이스트라이트 담당 프로듀서가 멤버들을 지도, 교육하는 과정에서 폭행이 발생했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인지하였고, 이후 멤버들 부모와 대화를 통해 원만히 해결하였으며 재발 방지를 약속 드렸습니다”라며 폭행 사실을 인정했다.

이어 “그 후로 재발은 없었고 더 이스트라이트는 꾸준히 활동을 이어 왔으나, 일부 멤버와 감정의 골이 깊어져 지난 일이 불거지는 지금 상황을 맞게 되었습니다. 현재 해당 프로듀서는 본인의 잘못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회사에 사의를 표명하여 수리한 상태입니다”라며 사과했다.

사진=박지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