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이 故장자연과 35차례 통화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11일 MBC ‘뉴스데스크’는 고 장자연 사건을 재조사 중인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의 조사 내용을 공개했다. 진사조사단은 당시 담당 검사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통화내용을 제출받았고, 이 내역에 임우재 전 고문의 이름을 발견했다는 것.

 

통화기록에는 고인이 숨지기 바로 전 해인 지난 2008년, 임우재라고 저장된 사람과 35차례 통화한 흔적이 남아 있었다. 이 핸드폰의 명의자는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었다.

하지만 당시 장자연 사건을 수사하던 검·경찰은 임우재 전 고문을 단 한 차례도 불러서 조사하지 않았다고. 이에 대해 임 전 고문 측은 “고 장자연 씨를 모임에서 본 적은 있으나 친분이 있는 사이는 아니다”라고 밝히며, 통화를 한 사실이 없다고 해당 사실을 부인했다.

이에 진상조사단은 당시 수사 담당자들을 다시 불러, 임 전 고문을 조사하지 않은 배경 등에 대해 조사할 예정이다.

사진 = MBC 방송화면, 엑스포츠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