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진진(본명 전준주)이 낸시랭과의 관계가 끝났음을 전했다.

최근 왕진진은 낸시랭과 부부싸움을 하다가 낸시랭의 신고에 경찰 조사를 받은 바 있다. 서울 용산구 자택에서 부부싸움 도중에 왕진진이 문을 부수자 이에 놀란 낸시랭이 경찰에 신고를 했던 것.

이에 대해 왕진진은 일부 사실을 인정한 뒤 ” 아내가 스트레스가 많았고, 경제적인 어려움이 있었다. 지금은 아내와 화해를 한 상태”라고 말했고, 낸시랭 역시 “당황해서 신고를 했다. 남편의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고 말하기도.

그리고 불과 며칠 지나지 않아 오늘(10일) 왕진진이 용산구 자택 욕실에서 목에 붕대를 맨 채 의식을 잃은 상태로 지인에게 발견,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퇴원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왕진진은 최근부터 우울증을 호소하며 정신적으로 괴로워 했었다고.

이같은 사실이 보도된 후 왕진진은 뉴스컬처와의 인터뷰를 통해 “낸시랭과의 관계가 끝났다. 와이프는 이혼 진행을 위해 법률 대리인을 고용한 상태다. 하늘이 맺어준 인연을 끝까지 지키려고 최선을 다했지만 이미 낸시랭의 마음이 떠난 것 같다”고 말하기도.

특히 왕진진은 낸시랭을 향해 “너를 지켜주지 못해 미안하다. 나라는 사람으로 인해 더이상 힘들지 않길 바란다”는 말도 덧붙였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