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아크의 사생활을 폭로했던 전 여자친구 A씨가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6일 오전, 디아크의 전 여자친구로 추정되는 A씨는 래퍼 디아크가 자신에게 성관계를 요구했고, 강제로 성관계를 맺으려고 했다는 글을 SNS를 통해 올렸다.

이로 인해 디아크의 사생활에 많은 사람들의 관심이 집중됐고 그는 각종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는 등 화제를 모았다.

그러던 중, A씨가 직접 해명에 나섰다. A씨는 자신의 SNS 글과 댓글 등을 통해 “물론 처음에는 제가 강간이라는 말을 꺼냈고 성관계를 거부했지만 이후 당사자와 진솔한 대화로부터 연인이 된 사실을 인정하면서 성관계를 맺은 것이라고 오해를 풀고 싶다”라고 말했다.

A씨는 자신은 강압적인 성관계보다, 성관계 이후 태도 변화에 초점을 두고 싶었다며 왜곡된 사실을 보면서 바로 잡아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그는 “오늘 새벽 당사자와 소속사와 만남을 가져 제가 해명하는 글을 쓰는 것이 좋겠다는 결론이 나왔고 저도 이에 동의해서 글을 쓰게 됐다”고 계기를 전했다.

이어 “처음부터 성폭행을 당했다는 말을 언급한 적 없고, 왜곡된 기사와 구설수로 피해를 얻는 것이 부당하다고 생각해 글을 썼다”고 덧붙였다.

앞서 A씨는 디아크와 함께 나눈 메시지 등을 공개하면서 “디아크가 자신의 핸드폰번호, 주소 등을 알려주면서 팬이었던 자신을 사적인 관계로 전환시켰다”고 폭로했다.

또한 디아크가 강제로 스킨쉽을 요구하는가 하면 성관계를 요구했으며, A씨가 거부하자 억지로 성관계를 맺었다고 밝혔다. 깊은 대화 끝에 서로의 관계를 인정한 두 사람이었지만 A씨는 디아크의 행동에 지쳤으며 그가 “내가 너에게 연락해주는 건데 왜 이렇게 불편하게 하냐”, “음악이 우선인 것 같다”는 말로 이별했다고 알려, 논란이 확산됐다.

한편 이 사실이 알려지자 디아크는 자신의 SNS를 통해 “안티면 제발 저에게 주작해서 상처주지마세요”라는 글을 올리기도 했으나, 현재 삭제된 상태다.

이하 A씨 인스타그램 전문.

‘강압적 성관계’에 대하여 물론 처음에는 제가 ‘강간’이라는 말을 꺼냈고 성관계를 거부했지만, 이후 당사자와 진솔한 대화로부터 연인이 된 사실을 인정하게 되면서 성관계를 맺은 것이라고 오해를 풀고 싶습니다.

성관계 이후 태도 변화에 초점을 두고 싶었던 저도 ‘성폭행’, ‘미투 운동’과 같은 왜곡된 사실을 보고 이는 바로잡아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오늘 새벽, 당사자와 당사자의 소속사와 만남을 가져 제가 ‘강압적 성관계’를 해명하는 글을 쓰는 것이 좋겠다는 결론이 나왔고, 저도 이에 동의하여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당사자와 저는 서로 사과하고 이 일에 대한 감정을 풀었고, 제3자 여러분들도 저희 모두를 겨냥하는 지나친 말을 삼가해주셨으면 하는 말을 하고 싶습니다.

저는 처음부터 성폭행을 당했다는 말을 언급한 적이 없고, 왜곡된 기사와 구설수에 서로가 피해를 얻는 것이 부당하다고 생각하여 글을 쓴 것입니다.

다른 래퍼에 대한 사과글은 올렸으며 개인적인 메시지로도 보낼 예정입니다. 마지막으로 제 나이와 얼굴에 확신이 없으면서 잘못된 정보를 입에 담지 않으시길 바랍니다.

사진 = Mnet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