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동기와 설전을 벌인 SBS 신입 아나운서에 대한 누리꾼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근 김수민 아나운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대학교 동기의 이중적인 태도가 담긴 메시지를 캡처한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김수민의 동기는 SBS 공채 아나운서로 합격한 김수민을 향해 “너가 하고 싶은 일이 잘 돼서 좋다. 업계 특성상 많이 힘들 수도 있겠지만 다 감안하고 목표 잡아서 노력하고 성공한거니 모쪼록 잘 되길 바란다”며 축하를 아끼지 않았다.

이것만으로도 너무나도 훈훈한 동기의 모습이었지만, 김수민의 동기는 뒤에서 “벌써 연예인이라도 된 줄 아는 건지. 여태 주변 사람들한테 크고 작게 밉보인 전적이 많으신데 사회 나가서도 똑같은 짓 안 하고 다니면 좋겠다. 얘가 크게 잘못한 건 없는데 은근 밉보이는 게 쌓이고 쌓여서 꼴보기 싫어지는”이라며 비아냥거리고 험담을 했다.

이를 안 김수민은 동기에게 “이런 거 올릴 거면 축하는 하지 말았어야지. 글은 삭제해 달라”라고 지적했지만, 그의 동기는 “내가 알아서 하겠다”고 받아쳤다.

이같은 사실이 온라인 상으로 퍼지자 SBS 신입 아나운서 김수민에 대한 누리꾼들의 관심도 높아졌다. 김수민 아나운서는 1997년생으로 올해 22살. 서울예술고등학교를 졸업하고 현재는 한국예술종합학교 조예과 재학중으로 ‘SBS 최연소 아나운서’ 타이틀을 달았다.

뿐만 아니라 김수민 아나운서는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을 위해 추모 스티커를 제작하고, 이로 인해 생긴 수익금은 4·16연대에 기부하며 화제가 되기도 했다.

사진 =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