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코리아 출신 김유미가 최희섭 해설위원(MBC스포츠플러스)과 지난해 이혼했다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최희섭 해설위원이 양육비를 미지급했다는 논란이 일기도 했지만 본인은 이를 해명했다.

양육비 미지급 문제로 고통받는 여성을 위해 법원 판결문을 바탕으로 사실관계를 검증, 양육비를 지급하지 않는 아빠의 신상을 공개하는 ‘배드파더스’의 리스트에 최희섭의 실명이 올라왔다.

김유미와 최희섭은 지난 2010년 12월 결혼했다. 디스패치에 따르면 두 사람은 2017년 10월 이혼했으며 슬하에 1명의 자녀를 둔 것으로 알려졌다.

가정법원 재판부는 “자녀가 성년이 될 때까지 월 100만 원을 매월 말일 지급하라”고 명령했다. 그러나 최희섭이 올해 수차례 양육비를 미루며 전처 혼자 아들을 GLA들게 키우는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자신의 이혼 소식과 양육비 미지급 논란이 일자 당사자인 최희섭은 이날 공식 입장을 통해 이를 해명했다. 최희섭은 “잘못된 내용이 일부 보도됐다. 진실을 바로잡는 것이 나와 전 아내, 그리고 아이 모두에게 필요한 상황이라고 생각했다”며 해당 내용을 부인했다.

최희섭은 “2017년 연말 합의 이혼했고 이후 양육비를 지급해 왔다”며 “그러나 최근 전 아내와 연락이 되지 않고 아이와 접견이 어려워졌다. 상호 감정적 앙금이 남아있던 상황이었다. 아이를 만나지 못하는 상황에서 연락도 되지 않아 양육비를 몇 차례 전달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나 “최근 양육비 갈등을 조정해주는 기관을 통해 이 문제를 원만히 협의했고 현재 미지급된 양육비를 모두 전달했다. 아이와 접견 문제도 원만히 합의했다”며 “이 부분이 잘못 알려졌다. 전 아내와 앞으로 양육비 및 접견에 대해 전과 같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원만하게 대화를 마쳤다”고 현재는 문제 되는 부분이 없다고 밝혔다.

한편, 김유미는 지난 2006년 미스코리아 대회에서 ‘미’에 당선됐으며 이 대회 포토제닉상도 차지했다. 최희섭은 한국이 최초의 메이저리그 타자로 2007년 KIA타이거즈로 복귀한뒤 2015시즌을 마지막으로 은퇴했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