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배효원이 성희롱성 메시지로 고통을 호소하며 법적 대응을 시사한 가운데, 해당 남성이 사과의 뜻을 밝혔다.

지난 16일 배효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개인적 친분도 전혀 없고 연락하는 사이도 아니다”라며 “촬영장외 본 적도 없고 친분도 없으신 분이 촬영끝나고 2년이 지나고서 이런 말도 안되는 수치스러운 글들을 사실인냥 올리고 이렇게 2월달부터 지속적으로 저를 타킷으로 잡고 괴롭히고 있다는게 정말 너무 황당하고 불쾌하고 소름끼친다”고 피해 사실을 알렸다.

배효원은 지난 7월 성동구 사이버 수사대에 찾아가 신고를 했었다는 사실도 공개하며 “7월에는 게시글을 다 지우고 다신 안그럴 것처럼 반성하는듯 보이더니 또 시작했다”며 잠시 중단됐던 ‘망상글’이 계속됐음을 전했다.

그는 “이번에는 제 이름을 거론하며 섹스 신음소리 등 선정적인 단어들과 함께 없는 말들을 지어내서 글을 올렸더라”며 “”고 호소했다.

이어 “다신 안그러겠다고 사과받고 삭제도 했던게 두 차례인데 2개월쯤 지난 지금 다시 재발했다”며 “더 이상 선처는 없다. 해당 게시물이 지워져있다하더라도 저에겐 캡쳐 자료들 꾸준히 모아둔게 있다”며 불쾌함을 감추지 못했다. 최대한 해당 남성을 이해해보려고도 했었다는 배효원은 “법적인 처벌은 참고 또 참고 용서하는 마음으로 넘어갔지만 전혀 반성의 기미도 없고 잘못된 행동이라는 걸 뉘우치지 못하고 지속적으로 저를 괴롭히는 것을 알리기 위해 글을 올린다”며 “선처는 없다”고 못박았다.

배효원이 지목한 남성 A씨는 17일 한 매체를 통해 “모든 잘못을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다”며 적은 연애경험으로 감정표현이 서툴렀다고 주장했다. 그는 배효원과 대학 재학시절부터 알던 동생이라고 주장하며 자신이 상사병으로 인해 정신과 치료를 받을 정도였다고 반성한다고 밝혔다.

실제 해당 남성의 SNS에는 배효원과 나눈 대화가 게시 되어있었다. 지난 6월 게시된 해당 대화에서 배효원은 “남자친구와 데이트 중이라 안녕히”라고 대화를 중단하고 싶어하거나, “저기요, 미쳤어요?”, “꺼져라, 진짜” 등 해당 남성에 대한 거부감을 피력했다. 그러나 해당 남성은 “미안! 너무 좋다!”, “내 만나줄 때까지 기다릴게”라고 대꾸하는 모습이었다.

보도 이후 해당 남성은 “미쳐서 그랬다. 도저히 제정신이 아니었다. 자결하겠다”며 “뒤주에 갇혀 자결해서 연기내공만 닦겠다”고 주장하는 것은 물론 조용히 반성해달라는 누리꾼의 말에 “매스컴만 믿고 모르면 말하지 말라. 함부로 말하다가 다칠 수 있다. 배효원의 가족과 지인들한테 사과했다”고 발끈하기도 했다.

그러나 ‘감정 표현이 서투르다’라는 핑계로 성희롱을 ‘팬심’이라고 이해해줘야할 이유가 없다. 당사자인 배효원이 이미 지속적으로 피해를 호소한만큼 애정이라 주장하는 폭력에 불과하다.

한편 배효원은 세종대 영화예술학과 출신으로 OCN ‘신의 퀴즈 시즌2’, KBS 2TV ‘연애의 발견’, ‘태양의 후예’, tvN ‘비밀의 숲’ 등에 출연했다.

사진=배효원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