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로배우 김인태가 장기간 투병 생활 끝에 별세했다. 향년 88세.

故 김인태는 12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의 요양병원에서 세상을 떠났다.

고인은 생전 전립선암, 파킨슨병, 근무력증 등 여러 합병증으로 장기간 투병 생활을 이어왔다. 김인태의 투병 사실은 고인의 부인이자 동료 배우인 백수련이 방송을 통해 밝히며 알려졌다.

2010년에는 부부가 함께 MBC ‘기분 좋은 날’에 출연, 뇌졸중으로 드라마에서 하차한 사연과 100억 원대의 빚을 진 사연을 공개해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그는 당시 “한두 번이라도 할 수 있는 연기를 봐주실 수 있는 여유를 가져주셨으면 고맙겠다”며 “끝까지 한 번 버텨볼 작정이다. 언젠가 성사가 될지 모르겠지만 최선을 다해서 몸을 추스를 수 있도록 하겠다”고 연기에 대한 열정을 드러냈다.

1930년생인 김인태는 1954년 연극배우로 데뷔해 ‘전원일기’, ‘제4공화국’, ‘태조 왕건’, ‘명성황후’, ‘무인시대’, ‘발리에서 생긴 일’, ‘청혼’, ‘왕꽃선녀님’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특히 ‘태조 왕건’에서 궁예의 신임을 얻는 간신 아지태로 분해 개성 있는 연기로 눈도장을 찍었다.

고인의 부인인 백수련을 비롯해 아들 김수현도 연기자로 활동하고 있다. 고인의 아들인 김수현은 1970년생으로 드라마 ‘연애시대’, 영화 ‘죽거나 혹은 나쁘거나’ ‘아라한 장풍 대작전’ ‘부당거래’ 등에 출연하며 선굵은 연기를 펼쳤다.

그동안 남편을 간병했던 백수련은 이데일리와의 인터뷰를 통해 “고생 많으셨으니 이제 푹 쉬셨으면 좋겠다”며 애도를 표했다.

김인태의 별세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고인의 명복을 빈다” “그동안 고생 많으셨다” “그동안 멋진 연기 감사했다”며 고인의 죽음을 안타까워했다.

한편, 유족 측은 현재 빈소를 분당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 중이다.

사진 =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