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달샤벳 출신 백다은(비키)가 스폰서 제안에 대해 불쾌감을 토로했다.

백다은은 지난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직접 받은 DM(다이렉트 메시지) 내용을 게재했다. 한 네티즌은 백다은에게 “장기적인 스폰서 의향 있으시면 연락부탁드립니다”라는 글이 담겨 있다.

이에 대해 백다은은 “없어. 이런 것 좀 보내지마. 나 열심히 살고 알아서 잘 살아요”라고 대응했다.


한편 백다은은 지난 2011년 달샤벳으로 데뷔했으나 2012년 탈퇴 후 배우로 전향했다. 현재는 댄스 강사로 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백다은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