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수민이 지난 7월 불거졌던 열애설, 비속어 논란 이후 두 달만에 ‘해피투게더’를 통해 공식적으로 사과했다. “말의 무게를 생각하지 못했다”며 경솔함을 인정했다.

지난 6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는 ‘반짝반짝’ 특집으로 꾸며져 도티, 김태진, 이수민, 이사배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수민은 이날 방송에서 지난 7월, 배구선수 임성진과 열애설이 불거졌을 당시 비공개 SNS 계정에서 비속어를 사용해 논란을 일으켰던 점에 대해 사과했다.

이수민은 “여러 일을 겪고 나서 용돈이 절반으로 깎였다. 제 스스로도 많이 받는 건 좀 아니라고 생각했다. 10시 이후엔 휴대폰도 압수다”라고 전하며 반성하고 있다는 뜻을 전했다.

이어 “경솔했던 말실수에 대해 반성하고 있고 생각을 진짜 많이 했다”고 다시 한 번 반성했다.

또 “제 잘못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앞으로는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고 앞으로도 예쁘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거듭 양해를 구했다.

2001년생인 이수민은 현재 고등학생으로, EBS교양 프로그램 ‘보니하니’를 통해 높은 인기를 얻은 바 있다.

또 이수민은 항공사 최연소 모델로 발탁된 이야기도 함께 풀어놓았다. 이수민은 “진짜 어려웠다. 웃는 게 그냥 웃는 게 아니라 눈은 크고 입은 웃고 있어야 하는데 각도도 친절하게 응대할 것 같은 포즈여야 했다. 끝나고 집에 가니 덜덜덜 떨리더라”고 덧붙였다.

사진 = KBS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