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 출신 가수 겸 배우 구하라가 건강 악화로 곤욕을 치렀다.

지난 5일 오후 구하라가 자살 기도 후 서울의 한 병원에 실려갔다는 증권가 지라시가 모바일 메신저 등을 통해 퍼져 나갔다.

그러나 소속사 콘텐츠Y 측은 “평소에 앓던 소화불량, 수면장애로 치료를 받고 있었다. 어제 밤에 치료약을 복용 중 이상 증상이 있어 병원에 내원했다”고 해명했다.

병원 측 관계자 역시 “구하라의 내원 여부는 환자 개인 정보이기 때문에 확인해줄 수 없다”며 말을 아꼈다.

구하라는 며칠간 입원해 경과를 지켜볼 예정이다.


이처럼 구하라의 건강 이상이 ‘자살설’로 둔갑했고, 팬들과 대중에게 큰 충격을 안겼다. 물론 구하라 본인에게도 상처가 됐을 터.

실제로 구하라는 오랜 기간 건강 악화 등으로 힘든 시간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해에는 JTBC ‘아는 형님’에 출연해 ‘배우병’ 루머에 대해 “한창 체력이 많이 부족했고, 더불어 건강도 악화됐다”고 밝힌 바 있다. 체력이 받쳐주지 않아 예능 섭외에 응하지 못했을 뿐인데, 배우병에 걸려 출연을 거절한다는 오해에 휩싸인 것이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