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에이미가 ‘몸매 보정 논란’을 해명했다.

에이미는 지난 3일 자신 인스타그램에 운동 중인 자신의 사진을 게재했다. 예전보다 살이 올라 몸집이 커져 네티즌들의 눈길을 끌었다. 특히 이 가운데 일부 네티즌들은 에이미가 사진 속 몸매를 보정했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일부 사진 안에서 바닥과 벽이 왜곡된 채 담겨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이에 대해 에이미는 “어쩔 수가 없어요. 포토샵 할줄 잘 모름”, “잘못햇어요”라는 댓글을 남겼다. 앞으로 에이미는 다이어트 과정을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한편 에이미는 프로포폴 투약 혐의로 기소, 징역 8월과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은 뒤 보호관찰 기간 중이던 2013년 11월 서울 서부보호관찰소에서 만난 권 모씨에게 향정신성의약품인 졸피뎀을 건네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벌금 500만 원이 확정됐다.

이후 서울출입국관리사무소는 미국 국적을 가진 에이미에 대해 출국명령 처분을 내렸지만, 에이미는 집행정지 신청을 낸 바 있다. 그러나 재판부는 출국 명령처분이 적합하다고 판단, 2015년 12월 30일 미국 LA로 강제 출국했다.

에이미는 미국으로 강제 출국한 뒤에도 폭행 피해 사실 등이 공개되는 등 논란이 일었다. 지난해 10월 남동생 결혼식을 위해 2년 만에 한국 땅을 밟기도 했으나 5일 체류 후 다시 출국했다.

사진=에이미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