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겸 배우 김현중과 그의 전 여자친구 A씨가 ‘2차 임신’ 여부를 두고 맞섰다.

29일 서울고등법원(제32민사부)에서 A씨가 김현중을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 항소심 4차 변론기일이 진행됐다. 이날 양 측의 변호인만 참석했다.

A씨는 김현중과의 사이에서 총 5번 임신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 가운데 2014년 5월 2차 임신을 했을 당시 김현중의 폭행으로 인해 유산됐다는 입장이다. 이후 임신 중절을 강요받았다고도 밝혔다. 그러나 재판 과정에서 4차 임신 및 중절 강요는 없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김현중 측은 A씨의 2차 임신 사실 자체를 부인했다. “문자 메시지로 ‘임신했다’고 한 것은 원고의 주장에 불과하며, 2차 임신 사실을 뒷받침하는 객관적 증거가 존재하지 않는다”는 이유에서다.

“임신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유산한 사실도 없다”는 입장을 고수한 김현중 측은 “A씨가 산부인과를 방문했지만 ‘아기집이 발견되지 않아 일주일 후 다시 검사해야 한다’는 진단을 받았다. 이후 출혈이 생리혈인 걸 확인했기 때문에 산부인과를 가지 않았다. 본인도 임신이 아닌 것을 알고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A씨가 김현중에게 복부를 맞아 유산했다고 주장했지만 복부 치료를 받은 기록이 없다”며 “A씨는 6월 중순 다시 임신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한다. 하지만 산부인과 전문의 소견에 따르면 유산 후 한 달도 되지 않아 다시 임신하는 일은 드물다”고 밝혔다.

반면 A씨 측 변호인은 A씨와 김현중이 나눈 문자 메시지 대화 내용 등을 공개하는가 하면, “피고(김현중)의 부친이 A씨에게 ‘너 때문에 내 아들 인생 망쳐, 중절해’라는 등 지속적으로 모욕을 줬다”고도 주장했다.

또한 양측은 서로의 인터뷰에도 문제를 제기했다. 우선 A씨 측은 “김현중 측은 A씨가 합의금 6억 원을 받고 협박했다고 인터뷰했다. 약정서상 비밀유지가 되어야 할 내용을 누설한 데다 허위사실을 유포했다”고 지적했다.

김현중 측도 “A씨가 인터뷰를 하기 전날 산부인과를 방문해 자신이 임신했다는 진단서를 발급해 달라고 요구했다. 그러나 당시 병원에서는 임신확인이 되지 않아 진단서를 끊어줄 수 없다고 했다. A씨가 폭행 당시 자신이 임신 상태가 아니었음을 인지했을 가능성이 충분하다는 뜻이다. 그런데도 다음날 언론 인터뷰를 통해 허위사실을 주장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A씨 측은 “일부 거짓말을 한 것도 있다”면서도 “그러나 피고가 참을 말했다는 것은 절대 아니다. 쌍방 거짓말한 부분이 있다”고 해명했다.

한편 A씨는 지난 2014년 5월 김현중에게 폭행을 당해 아이를 유산했다며 폭행 치사 및 상해 혐의로 김현중을 고소했다가 이를 취하했다. 이후 16억 원 대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다시 제기했다.

이에 김현중도 “A씨가 유산, 낙태를 했다는 거짓말로 거액을 요구했다”며 반소를 제기했다. 1심 재판부는 “A씨가 김현중에게 1억원을 지급하라”며 김현중의 손을 들어준 상태다.

선고 공판은 오는 10월 10일 열린다. 이 결과는 함께 진행되고 있는 형사 사건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앞선 형사 소송 공판에서 A씨는 “내가 잘못한 부분에 대해서는 깊이 반성한다. 한 아이의 엄마로서 앞으로 더 좋은 사람이 되겠다”며 눈물을 흘렸다. 그러나 검찰 측은 “A씨가 임신이 아닌 것으로 확인되는 메시지가 있다”고 강조하며 원심인 1년 4개월을 구형했다.

양측의 대립이 수년간 이어져 오고 있는 상태라 오는 10월 어떤 결과가 나올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