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상진과 김소영이 ‘인생술집’에 출연해 결혼 2년차의 모든 것을 밝혔다.

23일 방송한 tvN ‘인생술집’에서는 2년차 부부 오상진-김소영, 예비부부 홍윤화-김민기가 출연해 사랑꾼 면모를 드러냈다.

특히 MBC 아나운서 선후배에서 연인이 되고 두 사람 모두 퇴사 후에는 부부로 거듭난 오상진과 김소영의 만남과 결혼생활이 모두 공개됐다.

7살 나이차였던 오상진과 김소영. 김소영은 자신에게 잘해주는 오상진을 그저 선배로 생각했다고. 그는 “오상진이 내 담당 선배였다. ‘이 아저씨 잘해주신다’라고 생각했었는데 퇴사를 하고 나서도 연락이 왔다”라고 말했다.

오상진 역시 김소영에게 “내 나이가 너무 많은가”라며 조심스러우면서 돌직구를 던지며 김소영과 연애를 시작했다고. 이들은 “우리는 언제가 1일인 줄 모른다. 자연스럽게 시작했다”라고 덧붙였다.

두 사람은 공개열애 후 결혼했다. 결혼 후에도 변함없는 사랑스러운 부부의 모습으로 결혼장려커플로 불리기도.

오상진과 김소영은 tvN ‘신혼일기’에도 출연해 부부의 일상을 공유했다. 김소영은 “첫 예능 프로그램이었다. 그래서 나만 평소 생활하던 모습이 다 나와서 변태처럼 나왔다”고 말했다.

또 김소영이 팬이라고 밝힌 방탄소년단 정국도 소환됐다. 오상진은 “김소영의 귀중품 보관함에 방탄소년단 사인 CD가 있다”라고 귀여운 질투(?)로도 훈훈함을 더했다.

그러면서도 두 사람은 서로에 대한 사랑과 애정 뿐 아니라 존중하는 마음도 드러냈다. 김소영은 “오상진의 아내로만 기억되는게 두렵다”라면서도 “막상 결혼을 해보니 그게 중요한게 아니었다”라고 이야기했다. 오상진 역시 “아내를 존경한다. 나만 잘하면 될 거 같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오상진과 김소영은 그동안 보여줬던 이미지 뿐 아니라 두 사람의 반전매력을 취중진담으로 솔직하게 털어내며 현실 신혼일기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사진 = 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