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날 줄 알았던 폭로전이 반박에 반박으로 이어지면서 끝 없는 진실공방으로 번지고 있다.

엘제이는 지난 22일 밤부터 23일 새벽까지 류화영을 여자친구라고 주장하면서 사생활 사진을 대량으로 게재했다.

이에 류화영 측은 “연인 사이가 아니다”라고 공식입장을 전했고 엘제이는 각종 매체 인터뷰를 통해 억울하다고 주장했다.

24일 오전 류화영은 스포츠경향과의 인터뷰에서 엘제이와 정확히 알고 지낸 건 약 1년 전 부터이며 두 달 전쯤의 고백에 1년 동안 보여준 행동이 진심으로 느껴져 서로의 관계에 대해 신중히 생각해보는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후 엘제이가 숨겨왔던 폭력성과 지나친 집착을 표해 일주일만에 지인으로 남기로 했다고.

화영의 주장에 따르면 결별을 고하자 엘제이는 식음을 전폐하거나 자살로 협박하고 언론에 보도하겠다는 데이트폭력을 일삼았다.

특히 지난 22일에는 휴대폰을 압수하고 가택 침입까지 해서 경찰까지 출동하고 다음날 SNS에 대량 사진을 게재하게 된 것이라고.

류화영은 엘제이의 협박과 집착적인 행동 그리고 악의로 편집된 이야기들을 조합해 법강력한 법적 대응을 논의 중이라고도 밝혔다.

이에 엘제이는 스포츠조선과의 인터뷰에서 류화영의 주장이 모두 거짓이며 2년 동안 사귄 것이 맞다는 주장을 펼쳤다.

또 가택침입으로 경찰을 부른 것에 대해서는 류화영을 타이르는 과정에서 말릴 수 없을 정도로 소리를 지르고 흥분을 해 본인이 부르자고 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누리꾼들은 사실이 어떻든간에 사생활 사진을 대량으로 유포하고 사귀는 사이가 아니라는 상대방의 주장을 묵살하고 집까지 찾아가 경찰을 부를 정도의 갈등을 빚는 엘제이의 행동에 많은 비판을 보내고 있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