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LJ의 갑작스러운 사생활 사진 공개에 류화영 역시 날벼락을 맞았다.

지난 22일 LJ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류화영과 함께 찍은 사진을 여러 장 게재하면서 논란이 시작됐다.

 

 

LJ가 공개한 사진 속에 두 사람은 다정히 머리를 맞대고 있거나 함께 코믹한 표정을 짓고 있었다. LJ의 사진을 본 일부 누리꾼들은 두 사람이 연인 관계가 아니냐고 추측했다.

 

특히 그는 최근 17살이라는 나이차를 극복하고 결혼을 발표한 이하늘을 언급하며 “형님 감사합니다. 저는 형님보다 한 살 어립니다”라는 글을 올리며 의심에 불을 붙였다. 현재 LJ는 1977년 생이며 류화영은 1993년 생으로, 두 사람의 나이 차는 16세.

 

그러나 사진이 공개된 이후 일부 누리꾼들은 상대방이 동의 하에 올린 사진인지, 상대방을 배려하지 않은 모습을 지적했다.

한 누리꾼은 “상대는 원하지 않는데 사진을 공개하는 것 아니냐”라고 말했지만 LJ는 “니들이 우습게 보여도 내가 사랑하는 사람 추억 간직하는게 잘못이니? 당신들이 팬이건 아니건 걱정되고 도와줄거면 하면”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류화영의 쌍둥이 언니 류효영 역시 “다들 오해하지 않나. 왜 이런 사진을 올리나. 우리 허락 받고 올리는 것도 아니면서 왜 오해할만한 글로 자꾸 괴롭히나. 아무리 친해도 오해할만한 사진을 올리는 건 좀 아닌 것 같다”라고 사진을 삭제할 것을 요구했다. 현재 이 글은 삭제된 상태다.

논란이 이어지자 23일 류화영의 소속사 이매진아시아 관계자는 엑스포츠뉴스에 “본인에게 확인 결과, 친한 사이이지 연인은 아니라고 한다”고 밝혔다.

 

류화영은 연인 관계가 아님을 확실히 밝힌 상황이지만 결국 LJ의 동의 없는 사진 게재로 인해 피해를 입게 됐다. 누리꾼들 역시 류화영의 공식입장과 류효영의 댓글을 이유로 들며 “왜 상대방의 허락도 없이 사진을 올리나”, “사진 올린 사람이 문제” 등의 반응을 보이며 경솔했던 LJ의 행동을 지적하고 있다.

사진 = LJ 인스타그램